"코로나 같은 BTS" 막말 獨 방송, 사과문마저 분노 불렀다

중앙일보

입력 2021.02.26 20:05

업데이트 2021.02.26 20:17

독일 라디오방송 '바이에른3'의 생방송 프로그램 진행자 마티아스 마투쉬케. [마티아스 마투쉬케 인스타그램 갈무리]

독일 라디오방송 '바이에른3'의 생방송 프로그램 진행자 마티아스 마투쉬케. [마티아스 마투쉬케 인스타그램 갈무리]

독일의 한 방송사 진행자가 방탄소년단(BTS)을 코로나바이러스에 비유하는 막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독일 라디오방송 '바이에른3'의 프로그램 진행자 마티아스 마투쉬케는 24일(현지시간) 밤 진행된 생방송 중 BTS의 무대를 혹평하며 막말을 퍼부었다. BTS는 이날 한국 가수 중 처음으로 'MTV 언플러그드'에 출연해 밴드 '콜드플레이'의 '픽스유'(Fix You) 커버 무대를 선보였다. MTV 언플러그드는 미국 음악전문방송 채널 MTV의 어쿠스틱 사운드 기반 라이브 프로그램으로 너바나 등 전설적인 뮤지션들이 선 무대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MTV 언플러그드'(이하 언플러그드) 무대에 섰다고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24일 밝혔다.   사진은 'MTV 언플러그드' 출연한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MTV 언플러그드'(이하 언플러그드) 무대에 섰다고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24일 밝혔다. 사진은 'MTV 언플러그드' 출연한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마투쉬케는 BTS가 MTV 언플러그드에 출연한 것은 "신성모독"이라면서 "BTS는 코로나19와 같은 줄임말이다, 곧 그들을 치료할 백신이 나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에 반대하는 게 아니다, 단지 한국에서 온 보이밴드를 혐오한다는 이유로 나를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나는 한국산 차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 보이밴드가 언플러그드에 출연한 것 자체가 역설"이라고 주장했다. 마투쉬케는 험한 욕설을 내뱉으면서 "BTS는 북한으로 20년쯤 휴가를 가야 한다"고도 했다.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한 독일 바이에른3 방송사. [방송사 홈페이지 캡처]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한 독일 바이에른3 방송사. [방송사 홈페이지 캡처]

이 일로 BTS 팬들이 반발하고 나서면서 파장이 커졌다. 이들은 소셜미디어(SNS) 등지에 "단지 BTS에 대한 모독이 아니라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면서 "이런 종류의 인종주의는 용납되어선 안 된다"며 방송사를 비판하는 해시태그(#) 게시물을 쓰며 항의했다.

결국 바이에른3 방송사는 26일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내고 공식 사과했다.

하지만 "마투쉬케는 인종차별이나 누군가를 다치게 할 의도가 없었다"며 "단지 자신이 표현하고자 하는 캐릭터를 연기한 것일 뿐"이라고 덧붙여 논란의 불길을 다시 지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