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 금융] 휴대폰·카카오·토스·생체 인증 …디지털 서비스 확대로 고객 편의성↑

중앙일보

입력 2021.02.25 00:04

지면보기

02면

삼성화재 직원이 다이렉트 생체 인증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이용 가능한 생체 인증은 지문과 얼굴 인식이 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는 다양한 본인 인증 방식을 제공한다. [사진 삼성화재]

삼성화재 직원이 다이렉트 생체 인증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이용 가능한 생체 인증은 지문과 얼굴 인식이 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는 다양한 본인 인증 방식을 제공한다. [사진 삼성화재]

삼성화재가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다이렉트 채널에서 디지털 서비스들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삼성화재

현재 삼성화재 다이렉트는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 휴대폰 인증, 카카오 인증, 토스 인증은 물론, 생체 인증과 비밀번호 6자리로 이뤄진 PIN 인증 등 다양한 본인 인증 방식을 제공하고 있다. 기존에는 공동인증서, 휴대폰을 이용한 본인 인증 방식이 주로 사용됐으나, 삼성화재는 고객 편의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 1월 카카오 및 토스 인증을, 11월에는 생체 및 PIN 인증 방식을 추가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특히 생체 인증에 대한 고객 반응이 뜨겁다. 도입 2개월 만에 누적 이용량이 30만 건을 넘을 정도다”라고 전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에서 이용할 수 있는 생체 인증은 지문과 얼굴(Face ID) 인식이다. 삼성화재 다이렉트의 생체 인증 서비스는 다른 바이오 인증 앱을 추가로 설치할 필요 없이 자사 앱 내에서 자체적으로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통상적으로 보험사 앱의 생체 인증은 별도 바이오 인증 앱을 설치해 이용하는 방식을 사용한다.

다이렉트 앱에는 다양한 상담이 가능한 채팅 상담 서비스도 추가됐다. 기존에는 간단한 문의 및 업무를 처리하는 챗봇 상담만을 운영했었다. 본인 인증 후 상담을 진행할 수 있으며, 가입 상담뿐만 아니라 계약 변경 같은 업무 처리도 가능하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관계자는 “삼성화재는 지난해 12월 디지털본부를 신설해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 디지털 환경에 맞는 더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