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경찰서장, '근무 중 음주' 의혹으로 감찰 조사

중앙일보

입력 2021.02.23 21:45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지능범죄수사대. 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지능범죄수사대. 연합뉴스

서울의 한 현직 경찰서장이 근무 시간에 술을 마시거나 술자리에 여성 경찰관들을 불러내는 등 비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감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청은 23일 A총경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으로 근무하던 2019∼2020년의 행적과 관련한 비위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총경은 낮부터 술을 마시고 업무에 늦게 복귀하거나, 사무실에서 술자리를 가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술자리에 부서 여성 경찰관들을 불러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청은 제기된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감찰 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A총경은 “감찰을 통해 사실관계가 드러날 것이라 생각한다”며 “따로 드릴 이야기는 없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