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스트레이키즈 현진 소속사 "사실 규명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2.23 09:51

업데이트 2021.02.23 10:13

보이그룹 스트레이키즈 현진이 학교폭력(학폭) 폭로에 휘말리자 소속사가 "사실 규명"을 약속했다.

스트레이키즈 현진. 일간스포츠

스트레이키즈 현진. 일간스포츠

22일 한 네티즌은 학창 시절 현진과 같은 반 학생이었다고 주장하며 "과거 현진으로부터 언어폭력과 성희롱 등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다.

이에 소속사는 23일 팬 페이지를 통해 "문제가 된 시점에 해당 멤버(현진)가 재학했던 학교 및 주변 지인들의 의견을 청취 중"이라며 "허락한다면 (폭로 글) 게시자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냈다.

소속사는 "다만 현재 무분별하게 확산하는 내용 가운데 사실과 다른 부분이 다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의도적으로 악성 루머를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자들도 확인했다"는 입장을 냈다.

이어 "다양한 방법을 통해 상세하게 조사를 해 왜곡되지 않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규명하고자 한다"면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온라인 상에서는 연예인 학폭 의혹이 연이어 터져나오고 있다.

배우 조병규·김동희·박혜수, 가수 진해성,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 등이 학폭 가해자로 지목되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랐다. 이들은 모두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