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일렉 듀오 ‘다프트 펑크’, 28년 만에 해체 선언

중앙일보

입력 2021.02.23 06:27

업데이트 2021.02.23 09:43

다프트 펑크(Daft Punk)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다프트 펑크(Daft Punk)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프랑스 출신의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듀오 ‘다프트 펑크(Daft Punk)’가 결성 28년 만에 전격적으로 해체를 선언했다.

다프트 펑크는 22일(현지시간)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에필로그(Epilogue)’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는 두 사람이 만든 영화 ‘Daft Punk's Electroma’의 한 장면이 나온 뒤 ‘1993~2021’이라는 문구가 그래픽으로 등장했다.

영국 BBC 등에서는 다프트 펑크의 홍보담당자가 이들의 해체를 확인해줬다고 전했다. 해체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기 마뉘엘 드 오멤-크리스토와 토마스 방갈테르 두 사람으로 구성된 다프트 펑크는 지난 1993년 프랑스 파리에서 결성됐다. 1997년 첫 앨범을 발표한 이래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Electronic Dance Music)의 ‘아이콘’으로 불리며 평단과 대중 모두를 사로잡았다.

다프트 펑크는 로봇 모양의 ‘헬멧’을 쓰지 않고서는 대중 앞에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다프트 펑크는 총 4장의 정규 앨범과 여러 리믹스·라이브 앨범 등을 냈고, ‘Da Funk’, ‘Around the World’, ‘One More Time’, ‘Harder Better Faster Stronger’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지난 2014년 1월26일(현지시간) 다프트 펑크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그래미 시상식에 참석한 모습. AFP=연합뉴스

지난 2014년 1월26일(현지시간) 다프트 펑크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그래미 시상식에 참석한 모습. AFP=연합뉴스

해체 선언으로 지난 2013년 발표한 ‘Random Access Memories’가 이들의 마지막 정규 앨범이 됐다. 다프트 펑크는 이 앨범으로 지난 2014년 56회 그래미 시상식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앨범’ 등을 휩쓸며 세계적인 뮤지션으로 인정받았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