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 일왕 생일 축하성명…"바이든 대통령과 방일 고대"

중앙일보

입력 2021.02.23 05:51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나루히토 일왕의 생일을 축하하는 성명을 내고 조 바이든 대통령과 자신의 일본 방문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일왕의 61번째 생일을 축하하며 "미국 정부와 국민을 대신해 진심 어린 축하를 보내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그는 "부통령과 국무부 부장관일 때의 일본 방문을 기쁘게 떠올리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나는 우리의 소중한 파트너십이 심화·확대되는 가운데 일본을 다시 방문하기를 고대한다"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또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지난달 전화통화를 거론하며 "미·일 동맹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 태평양의 평화와 번영에 주춧돌"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일본의 국제적 리더십에 박수를 보내고 향후 양국 간 유대 강화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