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안동·예천 산불로 축구장 357개 면적 산림 소실

중앙일보

입력 2021.02.23 00:02

지면보기

종합 12면

안동·예천 산불로 축구장 357개 면적 산림 소실

안동·예천 산불로 축구장 357개 면적 산림 소실

지난 21일 경북 안동과 예천, 영주 등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이 21시간 만에 진화됐지만, 축구장 357개 면적의 산림이 불에 탔다. 22일 경북 안동의 한 가족 묘원에서 의용소방대원들이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