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51만명 사망, 1·2차대전+한국전+베트남전 전사자 추월

중앙일보

입력 2021.02.23 00:02

지면보기

종합 14면

앤서니 파우치

앤서니 파우치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었다. 글로벌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2일 오전 기준 미국의 코로나 사망자는 51만1009명이었다. 누적 확진자는 2875만 명이었다.

NYT “미국인 670명당 1명꼴 숨져”
파우치 “내년에도 마스크 쓸 듯”
영국, 변이 잡는 2세대 백신 연구

전 세계 누적 사망자는 247만 명으로 다섯 명 중 한 명이 미국에서 나온 셈이다. 뉴욕타임스(NYT)는 “미국인 670명당 한 명꼴로 숨진 것”이라면서 “코로나19 사망자는 미국의 제1·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전 전사자를 합친 것보다 많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미국의 앤서니 파우치(사진)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은 지난 21일(현지시간) CNN 인터뷰에서 “끔찍하다”며 “1918년 스페인독감 유행 이후 100년 동안 (감염병으로) 이처럼 많은 사망자를 낸 것을 본 적이 없다”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 코로나19 감염자 숫자가 지난달 정점을 찍은 뒤 줄고 있지만 (당분간) 정상 생활은 여전히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인들이 ‘내년에도 마스크를 착용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NBC방송에 나와서도 “미국이 언제 집단면역에 도달할 수 있을지를 예상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미국에선 지난해 1월 20일 첫 확진자가, 2월 6일(4월에 뒤늦게 확인) 첫 사망자가 각각 나왔다. 누적 사망자는 5월 28일 10만 명, 9월 22일 20만 명, 12월 15일 30만 명, 올해 1월 19일 40만 명을 각각 넘었다.

영국에선 코로나19의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를 동시에 잡거나 바이러스의 신체 침투 자체를 차단하는 ‘2세대 백신’의 연구가 진행 중이라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의 일요신문인 옵서버가 지난 21일 보도했다. 영국 노팅엄대와 노팅엄 트렌트대, 그리고 면역치료제 업체인 스캔셀 연구진이 공동 개발 중인 한 2세대 백신은 기존 제품에서 항원으로 쓰는 코로나바이러스 표면의 스파이크 단백질은 물론 N단백질로 불리는 다른 부위도 활용한다. 이를 통해 폭넓은 면역 반응을 일으켜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게 한다는 원리다.

브리스톨대 연구진이 개발 중인 또 다른 2세대 백신은 코로나바이러스를 막는 항체를 주요 인체 침투 경로인 상기도(비강과 인후)에 집중시켜 바이러스의 전파력을 떨어뜨리는 원리를 적용한다. 옵서버는 독감 예방주사처럼 한 번 주사로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에 모두 대처할 수 있는 복합 코로나바이러스 백신도 개발 중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조만간 임상시험에 들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옵서버는 전했다.

서유진·정영교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