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씨였는데···내일 확 추워진다, 아침 영하 10도 한파특보

중앙일보

입력 2021.02.22 17:41

업데이트 2021.02.22 18:12

뉴스1

뉴스1

23일인 화요일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내려가며 추워지겠다.

기상청은 22일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23일 중부지방과 전북 동부, 경북 북부 내륙의 아침 기온이 이날보다 10도 이상 낮은 영하 10∼영하 5도에 머물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이날 오후 10시를 기해 서울 전 지역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북, 전남권 서부, 경북 북부, 경남 서부 내륙에 한파특보를 발표했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0도∼1도, 낮 최고기온은 3∼12도로 예상된다.

서해안과 남해안, 일부 내륙지역, 제주도는 23일까지 바람이 시속 30∼45㎞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15∼30㎞로 약간 강하게 불겠다.

최근 오랫동안 비가 내리지 않아 건조특보가 발효된 강원 영동과 일부 충북, 전북 동부, 경북권, 경남 서부 내륙은 실효습도 35% 이하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지역도 실효습도가 35∼50%에 머물겠다.

건조한 날씨와 강풍으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화재 예방에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