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 백신 1호접종 검토 안해···국민 불신 생기면 맞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2.22 14:41

업데이트 2021.02.22 15:02

19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특수전사령부 헬기장에서 열린 ‘백신 유통 제2차 범정부 통합 모의훈련’에서 운송 관계자가 치누크헬기(CH-47D)에 백신 모형을 운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19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특수전사령부 헬기장에서 열린 ‘백신 유통 제2차 범정부 통합 모의훈련’에서 운송 관계자가 치누크헬기(CH-47D)에 백신 모형을 운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가 일각에서 요구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1호 백신 접종'에 대해 "백신에 대한 불신이 생기지 않으면 검토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2일 "질병관리청에서 65세 이상은 다른 판단을 할 수 있다. 데이터가 부족하다고 말한 것 같다. 지금 그게 유효하다"고 말했다. 1953년생으로 올해 68세인 문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는 것에 대해서 질병관리청을 인용해 부정적인 의견을 밝힌 것이다.

이 관계자는 "만일 국민적 불신이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면서도 "맞겠단 비율이 90%가 넘어서 방침이 수정되지 않거나 불신이 생기지 않으면 검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이 밝힌 바에 따르면 접종 대상자로 등록된 전국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 36만6959명 가운데 93.8%인 34만4181명이 백신 접종(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을 하겠다는 동의 의사를 밝혔다. 현 상황이 이어진다면 문 대통령에 대한 우선 접종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다만 이 관계자는 "불신이 생기면 언제라도 가장 먼저 맞을 생각을 배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야권에선 문 대통령이 백신을 우선 접종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22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정부 차원에서 누가 어떻게 1차 접종을 해서 국민을 안심시킬지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는 국민은 조선 시대 기미상궁이라도 되는가"라며 "대통령이 못 맞을 백신이라면 국민에게도 맞히면 안 된다"고 했다.

이에 여당은 백신을 정쟁화한다며 야권을 비판 중이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 불안을 오히려 증폭시키는 무책임한 술수"라며 "문 대통령이 먼저 맞겠다면 국민 제쳐놓고 먼저 맞는다고 욕하고, 가만있으면 국민 건강은 안중에 없다고 욕하려는 비열한 정치 공세"라고 비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