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하필 의사 협조 절대적 시기에 개정 시도…납득 안가”

중앙일보

입력 2021.02.22 11:45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의사들이 금고형 이상을 선고받은 경우 면허를 취소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을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공방을 벌이는 것에 대해 “의사 심기를 건드리는 법을 왜 시도하는지 납득이 안 간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 회의 종료 뒤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 사태가 계속 지금 진행 중인 과정이고 의사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라며 강조했다.

그는 이어 “법안 내용에 대해 보니 의사들에 대해 윤리의식을 특별히 강조하는 것이 있던데 꼭 그래야 하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이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먼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용의가 있다”고 한 것과 관련, “안 대표가 스스로 원한다면 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짧게 언급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에 대해 “백신 불안 문제는 전반적으로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누가 어떻게 1차 접종(을 받고), 국민을 최소한 안심시킬지 스스로 판단할 필요가 있다”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일 먼저 접종한 것은 누가 강제로 하라고 해서가 아니라 전 국민을 상대로 백신의 안정감을 보여주기 위해서이기 때문에 각자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스스로 판단해야 될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