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에 대학교 몰래 들어가 교직원 흉기 위협한 20대 검거

중앙일보

입력 2021.02.22 09:36

경찰 완장. 연합뉴스

경찰 완장. 연합뉴스

야간에 전남 광주의 한 대학교로 몰래 들어가 흉기로 교직원을 위협한 혐의를 받는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광주 북부경찰서는 절도미수 등 혐의로 2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10시께 광주 북구 소재 한 대학교 대학원 건물에서 여성 교직원을 흉기로 위협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건물 안을 돌아다니다가 한 여성 교직원과 마주쳤고, 직원이 “어떻게 오셨는가”라고 묻자 흉기를 들이밀며 협박한 것으로 파악됐다. 교직원을 몸을 피해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현장에서 도주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의 도주로를 파악했고, 그를 다중이용시설에서 붙잡았다. A씨는 금품을 훔칠 목적으로 대학교 건물 안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경위와 여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