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시간 넘게 타는 산불…진화율 안동 10%, 영동 60% 하동 70%

중앙일보

입력 2021.02.22 08:13

업데이트 2021.02.22 10:49

산불

경북 안동과 예천, 충북 영동지역 등에서 연쇄적으로 발생한 산불이 16시간이 지나도록 꺼지지 않고 있다. 안동 산불은 22일 오전 9시 현재 아직 큰 불길조차 잡지 못한 상태다.

산림청 등 "헬기 70여대 산불 현장에 투입"
오전 9시 기준 산림청 산불 4곳 진화율 전해

산림청과 소방당국은 "22일 오전 7시쯤을 기해 전국 지자체 등에 배치된 헬기 70여대를 안동 등 대형 산불 현장에 나눠 투입했다"고 밝혔다.

안동시와 예천군 측은 "공무원 전체를 동원해 산불 진화 작업을 대대적으로 진행 중이다. 인명피해나 마을 전체가 불에 타는 등 큰 피해는 다행히 아직 보고된 게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산림청은 현재 산불 진화율을 안동 10%, 예천 70%로 보고 있다. 경남 하동 산불은 진화율 70%이며 충북 영동은 60~70%로 집계됐다. 현재 이들 지역에선 초속 3~4m 정도의 바람이 불고 있어 헬기 운용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지난 21일 전국 곳곳에서 산불이 발생해 산림·소방 당국과 지자체에 비상이 걸렸다. 다소 건조한 날씨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밤을 넘겨 진압 작업이 이어질 전망이다. 사진은 경상북도 안동 화재 현장 모습. 연합뉴스

지난 21일 전국 곳곳에서 산불이 발생해 산림·소방 당국과 지자체에 비상이 걸렸다. 다소 건조한 날씨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밤을 넘겨 진압 작업이 이어질 전망이다. 사진은 경상북도 안동 화재 현장 모습. 연합뉴스

휴일인 지난 21일 오후 2시 41분부터 오후 4시 18분 사이 전국 4곳에서 연쇄적으로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경남 하동군 악양면과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경북 예천군 감천면, 충북 영동군 매곡면 야산 등이다. 소방당국과 지자체는 헬기·소방차를 수십여대 동원하고, 소방대원·지자체 공무원 수백명을 투입, 산불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불은 밤사이 강해진 바람을 타고 바싹 마른 나무 등을 태우며 계속 번졌다. 특히 경북 예천군 감천면 야산 산불은 남서풍을 타고, 밤사이 경북 영주시 야산으로 옮겨붙었다.

지난 21일 오후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의 한 야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림청 제공) 뉴스1

지난 21일 오후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의 한 야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림청 제공) 뉴스1

산불은 한때 주민들이 사는 민가 가까이 바짝 내려오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민가로 불이 번지지 않도록 방화선을 구축했다. 안동지역 일부 주민들은 불길을 피해 이웃 마을로 대피해 뜬눈으로 밤을 보냈다.

아직 불길을 잡지 못한 4곳의 대형 산불 이외에도 지난 21일 3곳에서 작은 규모의 산불이 잇따랐다. 전남 여수에서 오후 2시 19분쯤 산불이 났다가 3시 7분쯤 진화됐다.

경남 하동읍 비파리 마을 뒷산에서도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던 이 날 오전 10시 49분쯤 산불이 났다가 한 시간여 만에 진화됐고, 0.5ha의 산림을 태웠다.

이밖에 경남 거창과 전북 남원에서도 작은 산불이 있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에서도 지난 21일 오후 불이 나 아직 진화 중이다. 산림청 측은 “21일 하루에 7건의 크고 작은 산불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연쇄적으로 발생한 산불은 초봄 ‘산들바람’과 바싹 마른 나무 등 봄철 산지의 건조함이 불쏘시개가 됐다. 산불이 난 지난 21일 오후 산불 발생 지역 4곳의 최초 발화 당시 풍속은 초속 4m~5.6m. 건조한 날씨에 산지는 바싹 말라 있었다.

공하성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산불 발생과 번짐 현상은 모두 바람의 영향이 크다”며 “안동 산불이 확산하고 있는 것은 지역에 불고 있는 바람 때문이다. 건조가 심한 봄철은 산불에 취약한 시기”라고 했다. 그는 이어 “화재 원인은 조사가 필요하겠지만, 날이 풀리면서 등산에 나선 등산객이나 농번기 준비를 하는 주민의 실화 가능성, 자연 발생 등 여러 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김윤호 기자, 영동=최종권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