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리뷰]학폭과 갈등으로 얼룩진 2월 셋째주(15~19일)

중앙일보

입력 2021.02.20 05:05

2월 셋째 주(15~19일) 주요 뉴스 키워드는 #학폭 #신현수 #거리 두기 완화 #코로나 19 백신 #자사고 #최전방 #화성 등이다. 키워드별로 정리했다. 조문규 기자

#이재영ㆍ다영
학폭에 아들 잃은 父, 배구 사태에 “평생 가는 정신적 고통”

이재영, 다영 쌍둥이 자매에서 촉발된 프로배구 선수 ‘학폭’(학교 폭력) 사건 폭로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전체 기사 보러가기

#신현수
이러려고 검찰 출신 민정수석 시켰나

검찰과 청와대 간 가교 역할을 하는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몇 차례 사의를 표명한 것은 최근 검찰 인사 과정에서 배제당한 것이 원인으로 꼽혀 논란이 일고 있다. 신 수석은 노무현 정부 때인 2004년 청와대 민정수석실 사정비서관으로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문 대통령과 함께 일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전체 기사 보러가기

#또 뚫린 최전방
군 정신 똑바로 차려야

군의 최전방 경계가 또 뚫렸다. 지난해 11월 북한 남성이 최전방 철책을 넘어온 지 석 달 만이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16일 새벽 북한 민간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은 민간 작업용 잠수복을 입고 동해를 헤엄쳐 강원도 고성군 해안에 도착했다.

연합뉴스
전체 기사 보러가기

#중대범죄수사청
檢수사중 與의원들의 檢수사 박탈법…논란

여권 의원들이 발의한 중대범죄수사청 법안이 ‘의원들의 형사책임 면피용’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중대범죄수사청의 핵심이 검찰 수사권 박탈인데, 검찰 수사를 받고 있거나 이미 재판에 넘겨진 의원들이 발의자로 대거 참여한 탓이다.

Joongangilbo timeline image
전체 기사 보러가기

#미국 한파
거북이도 기절할 만큼 춥다

북극발 한파가 미국을 덮쳤다. 미국 중남부에는 며칠째 폭풍과 폭설을 동반한 맹추위가 이어지고 있다.삼성전자 오스틴 반도체 공장도 전력 부족으로 셧다운됐다.

전체 기사 보러가기

#29번째
문재인 정부 야당동의없이 29명 임명

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정의용 외교부, 황희 문체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지금까지 모두 29명의 장관급 인사가 야당의 동의없이 임명됐다.

#물고문
열 살 조카에게 물고문하며 '숫자 센' 이모 부부...사인은 익사에 무게

경찰은 17일 이모 B씨 등 이들 부부에게 살인죄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백신
OECD 37개국 중 韓 결국 꼴찌로 맞나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 회원국 중 가장 늦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나라가 될 것으로 보인다. 초기 백신 확보에서 뒤처지면서 접종 시점 역시 뒤로 밀린 것이다.
한편 미국 화이자사(社)의 코로나19 백신(코미나티주) 5만8500명분이 26일쯤 인천 국제공항에 들어온다.

Joongangilbo timeline image
전체 기사 보러가기

#기부
김범수 이어 김봉진도…벤처家의 남다른 '기부 DNA' 이유

김범수(55)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겠다”면서 5조원 기부 계획을 내놨다. 국내 최대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창업한 김봉진(45) 우아한형제들 의장은 재산의 절반 이상(최소 약 5500억원)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전체 기사 보러가기

#자사고
부산 이어 서울도 승소…정부 교육 정책에도 타격

배재고‧세화고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취소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서울시교육청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법원이 학교 측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따라 고교서열화 해소, 고교학점제 등 자사고 폐지와 맞물려 있는 정부의 핵심 교육정책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전체 기사 보러가기

#거리두기
수백명 모인 백기완 영결식···"정부 방역 의지, 헛웃음 난다"

서울시가 19일 중구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치러진 고(故)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영결식 관련해 감염병예방법 위반에 대한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화성
공포의 7분 뚫었다…"안녕 지구촌" 화성서 보낸 인증샷

18일(현지시간)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rverance·인내)가 무사히 착륙했다는 비행통제사의 외침에 미 항공우주국(NASA)에선 일제히 환호와 박수가 터졌다.

화성 착지를 위한 ‘공포의 7분’.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전체 기사 보러가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