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쌍 길, 故오인혜에 욕설·노동착취" 프로듀서 탱크의 폭로

중앙일보

입력 2021.02.19 00:52

업데이트 2021.02.19 05:31

가수 리쌍의 길.

가수 리쌍의 길.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본명 안진웅)가 리쌍 출신의 가수 길로부터 노동착취와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탱크는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때는 최고의 힙합 프로듀서이자 대한민국 최대의 예능인으로 살다가 음주운전을 3번 저지른 뒤 현재는 대중들에게 미운털이 박힌 어떤 남성을 고발하기 위해 만들었다”며 영상을 게재했다. 탱크는 해당 남성이 누군지 정확한 이름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무한도전’과 ‘쇼미더머니5’ 출연자 등의 설명으로 길이 지목됐다.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가 리쌍 출신 가수 길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17일 유튜브에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 유튜브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가 리쌍 출신 가수 길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17일 유튜브에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 유튜브

탱크는 “지금부터 제가 그에 대해 드릴 말씀은 전부 진실이며 일부는 통화녹음 등의 증거를 소유하고 있다”며 “그는 매니저를 폭행하고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었으며 1년간 저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으나 어떠한 돈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탱크에 따르면 길은 4명의 프로듀서에게 월급을 주지 않으며 곡 작업을 시켰고, 그들이 만든 곡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언어폭력과 폭행을 가했다. 그는 “4명의 여자친구 중 한 분이 고(故) 오인혜 누나였다”며 “그녀는 정말 따뜻하고 친절한 아름다운 사람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나 집 청소를 해주는 오인혜를 향해 길은 “X나 시끄럽네 XX”라며 욕설을 했다는 게 탱크의 주장이다. 또 아이유가 노래방에서 길의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보내자 “지X하네, XX년”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탱크는 또 ‘쇼미더머니5’에서 방송된 노래 ‘호랑나비’가 김흥국의 ‘호랑나비’를 표절했다며 고소당할 위기에 처하자 길의 매니저는 “이거 다 네가 뒤집어쓰자”고 연락해왔다고 밝혔다. 해당 통화 내용은 저장해서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탱크는 마지막으로 “당신과 연관되어 목숨을 끊은 사람이 벌써 3명”이라며 “양심이 있다면 불쌍한 척하면서 국민을 속이려고 하지 말라”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길은 이러한 주장에 대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한편 길은 2004년과 2014년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017년 또다시 음주단속에 적발된 후 모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