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오면 어쩌지?’…내일부터 수기 명부에 ‘개인안심번호’ 쓰세요

중앙일보

입력 2021.02.18 18:04

코로나19 개인안심번호 도입 안내문. 사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코로나19 개인안심번호 도입 안내문. 사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19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기 출입명부에 휴대전화 번호 대신 개인정보 유출 위험을 줄인 ‘개인안심번호’를 기재하면 된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민들이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 시 안심하고 수기명부를 작성할 수 있도록 개인안심번호를 도입해 19일부터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수기 출입명부에 휴대전화번호를 기재하다 보니 해당 번호가 코로나19 방역 목적이 아닌 사적 목적으로 악용하는 사례가 빈번했다. 모르는 이성으로부터 연락이 오거나 홍보 문자메시지에 노출되는 등의 사례가 발생했다.

개인안심번호는 이같은 사적 목적 오·남용 사례를 막기 위해 도입됐다.

개인안심번호는 ‘12가34나’처럼 숫자 4자리와 문자 2자리 등 모두 6자리로 구성된다. 휴대전화번호를 무작위로 변환한 문자열로 개인안심번호만 가지고는 개인에게 따로 연락할 수 없게 했다.

네이버·카카오·패스의 QR체크인 화면에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최초 1회 발급 후 코로나19 종식 시까지 계속 사용할 수 있다.

개인정보위는 “개인안심번호만으로는 전화를 걸거나 문자메시지를 발송할 수 없어 휴대전화번호 유출과 오·남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며 “확진자가 발생하면 방역당국에서만 개인안심번호를 휴대전화번호로 변환해 역학조사를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개인정보 유출 우려까지 더해져 국민의 피로감이 가중되고 있는데 이번 조치로 국민들이 개인정보 유출과 오·남용 걱정을 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개인안심번호에 기반한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통해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역학조사가 이뤄지도록 역학조사지원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시내 카페에 작성된 수기 출입명부. 연합뉴스

서울 시내 카페에 작성된 수기 출입명부. 연합뉴스

‘개인안심번호’ 시민들이 만들었다 

한편 개인안심번호는 ‘정부-시민사회-민간 협업’으로 탄생했다. ‘코드포코리아’라는 이름으로 뭉친 시빅해커(Civic Hacker) 7명이 개인안심번호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기부해 탄생했다. 시빅 해킹은 정보통신기술 개발자 등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사회·공공문제를 정보통신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해 창의적이고 신속하게 해결하려는 활동을 의미한다.

QR코드 발급기관(네이버·카카오·패스)도 국민들이 쉽게 개인안심번호를 확인할 수 있도록 QR체크인 화면에 표출하는 등 공익 차원에서 협조했다.

시민 개발자 네트워크 ‘코드포코리아’. 코드포코리아 홈페이지 화면 캡처

시민 개발자 네트워크 ‘코드포코리아’. 코드포코리아 홈페이지 화면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