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조원 흑자 낸 삼성전자···지난해 경영진 연봉 2배로 뛰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삼성전자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삼성전자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우상조 기자

지난해 36조원 흑자를 내고 236조원의 매출을 올린 삼성전자의 주요 경영진 연봉이 2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삼성전자가 금융위원회 등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가 김기남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부회장 등 등기이사 11명(사내이사 5명·사외이사 6명)에게 지급한 보수 총액은 337억원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가 2019년 11명의 등기이사에게 총 179억원을 지급했던 것을 고려하면 약 2배로 늘어난 것이다.

사외이사의 경우 ‘사외이사 처우규정’에 따라 보수가 고정된 만큼, 늘어난 보수는 대부분 회사 주요 경영진인 사내이사들의 몫이다. 2013년부터 등기이사 보수 공개가 의무화됐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사외이사 구성은 2019년과 동일하다.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삼성전자 사외이사 6인이 2019년에 받은 보수 총액은 약 9억원이었다. 이에 따라 김기남 부회장 등 등기이사로 이름을 올린 삼성전자 주요 경영진 5명이 지난해 받은 보수는 약 3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1인당 평균 65억6000만원 규모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부회장. [사진공동취재단]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부회장. [사진공동취재단]

현재 삼성전자 사내이사는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부문 사장,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한종희 사장, 최고재무책임자(CFO) 최윤호 사장 등이다.

2019년 김기남 부회장의 보수는 급여 13억7000만원, 상여금 19억6000만원, 복리후생 등 기타 근로소득 1억2000만원을 한한 34억5000만원으로 당시 등기이사 중 가장 많았다. 이 외에 고동진 사장은 28억3000만원, 김현석 사장은 25억8000만원,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은 31억4000만원을 2019년 보수로 받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