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여왕 남편 필립공 입원…“주치의 조언따른 예방조치”

중앙일보

입력 2021.02.17 23:47

업데이트 2021.02.17 23:50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필립공. AP=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필립공. AP=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남편 필립공(정식 명칭 에든버러 공작)이 병원에 입원했다.

16일(현지시간) BBC와 로이터 등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영국 왕실은 필립공이 이날 저녁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필립공은 올 6월 100세가 된다.

왕실은 “필립공은 불편함을 느껴서 주치의 조언에 따른 예방 조치로 입원했다”며 “병원에서 며칠간 상태를 관찰하고 휴식을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왕실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질병은 아니라고 말했다고 스카이뉴스가 보도했다.

앞서 그는 2019년에도 크리스마스 휴가를 위해 여왕과 함께 동부 노퍽의 샌드링엄 영지를 찾았다가 12월 20일 킹 에드워드 7세 병원으로 이동해 나흘간 입원 치료를 받았다.

여왕 부부는 올해 초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