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400만 가구 블랙아웃 터졌다···위성으로 본 한파 위력

중앙일보

입력 2021.02.17 18:08

업데이트 2021.02.17 21:47

북극에서 내려온 한기로 인해 미 남부 텍사스주가 알래스카 일부 지역보다 낮은 기온을 기록하고 있다. 푸른색이 진할수록 기온이 낮고, 붉은색이 진할수록 기온이 높다. NASA

북극에서 내려온 한기로 인해 미 남부 텍사스주가 알래스카 일부 지역보다 낮은 기온을 기록하고 있다. 푸른색이 진할수록 기온이 낮고, 붉은색이 진할수록 기온이 높다. NASA

기록적인 한파와 눈폭풍이 미국 남부 텍사스주까지 덮치면서 대규모 정전 사태까지 벌어졌다. 텍사스에서는 미 최북단 알래스카 지역보다 추운 이상저온 현상이 발생하면서 인명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미 항공우주국(NASA)이 17일 공개한 지도 데이터에는 북극발 한파의 위력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지도에는 15일 기준 지상 2m 높이의 공기 온도가 표시됐는데, 북극에서 내려온 한기가 캐나다를 거쳐 미 남부 텍사스까지 뻗어 있다. 가장 어두운 파란색 영역은 -35도를, 흰색은 0도 안팎을 가리킨다.

특히, 텍사스 지역의 경우 흰색으로 표시된 알래스카 일부 지역보다 더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실제 이날 텍사스주 댈러스는 -16도까지 기온이 떨어져 1989년 이후 가장 추운 날로 기록됐다.

NASA는 “텍사스의 몇몇 지역이 메인주, 심지어 알래스카보다 더 춥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며 “이 지역은 원래 이맘때면 영상 15도에 가까운 기온이 더 전형적인 날씨”라고 설명했다.

미 본토 73% 눈에 뒤덮여

미 텍사스 지역에 한파가 몰아치면서 나무가 얼어 붙은 모습. AP=연합뉴스

미 텍사스 지역에 한파가 몰아치면서 나무가 얼어 붙은 모습. AP=연합뉴스

이번 한파로 눈을 보기 힘든 미 남부지역까지 폭설이 쏟아졌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16일 미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의 분석 결과 미 본토 48개 주(州) 전체 면적의 73%가 눈에 뒤덮였다. 이는 2003년 이후 가장 넓은 지역에 눈이 내린 것으로, 미국 본토 4분의 3이 얼어붙은 셈이다. 눈이 내리지 않은 지역은 미 남동부의 플로리다,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등 3개 주에 불과했다.

미 기상청은 "겨울 폭풍이 매우 빠른 속도로 맹위를 떨치고 있어 놀라울 정도"라며 "이번 한파가 매우 위험한 상황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경고했다. 텍사스 등 7개 주는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기록적인 한파로 인해 미 전역에서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번 한파로 현재까지 최소 23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미 남부 켄터키와 텍사스 지역에서는 빙판길로 인해 차량 연쇄 추돌 사고가 발생하면서 10명이 사망했고, 수백 명이 다쳤다.

맹추위와 눈보라로 인해 풍력발전 터빈이 어는 등 발전 시설이 멈추면서 대규모 정전 사태도 터졌다. NASA가 16일 새벽 1시쯤 촬영한 위성 사진을 보면, 9일 전만 해도 불빛이 가득했던 텍사스주 휴스턴 지역이 정전으로 인해 눈에 띄게 어두워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7일 미 텍사스 휴스턴 지역의 야간 위성 이미지. NASA

7일 미 텍사스 휴스턴 지역의 야간 위성 이미지. NASA

16일 미 텍사스 휴스턴 지역의 야간 위성 이미지. 9일 전(위 이미지)보다 눈에 띄게 어두워졌다. NASA

16일 미 텍사스 휴스턴 지역의 야간 위성 이미지. 9일 전(위 이미지)보다 눈에 띄게 어두워졌다. NASA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휴스턴 지역에서 휴스턴 지역의 140만 가구를 포함해 텍사스주 전역에 걸쳐 40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다. 정전으로 난방이 어려워진 주민들은 가정에서 담요를 덮은 채 추위를 견뎌야 했다.

16일 그리스에 내린 폭설로 인해 아테네 파르테논 신전에 눈이 쌓여 있다. AFP=연합뉴스

16일 그리스에 내린 폭설로 인해 아테네 파르테논 신전에 눈이 쌓여 있다. AFP=연합뉴스

유럽에서도 북극발 한파로 인해 이상기후 현상이 나타났다. 겨울에도 눈을 보기 어려운 유럽 남부 그리스에서는 12년 만에 폭설이 내렸다. 이로 인해 수도 아테네의 고대 아크로폴리스가 눈으로 뒤덮인 이색적인 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기후변화로 북극에 갇혀 있던 찬 공기 내려와

현지 언론은 이번 혹한이 극지방에 갇혀 있던 소용돌이(Polar Votex)가 내려오면서 비롯됐다고 분석했다.

차갑고 건조한 공기 덩어리인 극소용돌이는 평소 제트기류 때문에 북극에 갇혀있다. 하지만, 북극의 온난화로 제트 기류가 약해지자 극소용돌이가 남하하면서 미국, 유럽 등 북반구 곳곳에 한파를 몰고 왔다는 것이다.

기상학자인 브랜던 밀러는 “이번 한파는 기후변화와 관련이 있다. 북극이 지구 나머지 지역보다 두 배나 빨리 따뜻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