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자율·책임에 의한 업종별 방역수칙 만들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2.17 17:00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다음달 적용될 새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해 '자율'과 '책임'으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번에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업종별로 자율과 책임에 의한 방역수칙을 만들고 이를 지키도록 관계부처,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지난 1년을 돌이켜보면 방역당국,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거친 업종별 방역수칙을 만들다 보니 업종별 특성이 있는데 이에 맞는 수칙을 만들지 못한 것도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은 다음 주 중 마련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