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수장에 뒤통수 맞았다, 페루 뒤집은 '새치기 접종' 파문

중앙일보

입력 2021.02.17 11:40

업데이트 2021.02.17 11:55

페루에서 고위층의 ‘새치기 백신 접종’ 파문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선장은 마지막에 떠난다” 보건장관, 알고보니 이미 접종

1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프란시스코 사가스티 임시 대통령은 페루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공식적으로 시작되기도 전에 먼저 몰래 백신을 맞은 487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명단에는 지난해 11월 비리 의혹으로 탄핵당한 마르틴 비스카라 전 대통령을 포함해 보건부·외교부 장관 등 고위 공무원이 다수 포함됐다. 앞서 이달 초 일간 페루21은 비스카라 전 대통령이 퇴임 전인 지난해 10월, 임상시험 중이던 중국 시노팜의 백신을 두 차례 비밀 접종했다고 폭로했다.

지난해 11월 탄핵된 마르틴 비스카라 전 페루 대통령 [AFP=연합뉴스]

지난해 11월 탄핵된 마르틴 비스카라 전 페루 대통령 [AFP=연합뉴스]

페루는 지난 9일 시노팜 백신으로 의료진부터 접종을 시작했다. 그런데 비스카라 전 대통령은 이보다 4개월 전에 해당 백신을 맞은 것이다. 487명 명단에는 비스카라 전 대통령과 그의 부인 및 형의 이름까지 들어있었다.

필라르 마세티 전 보건장관도 새치기 접종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AFP=연합뉴스]

필라르 마세티 전 보건장관도 새치기 접종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AFP=연합뉴스]

백신 접종을 총괄하는 보건부의 수장도 새치기 접종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라르 마세티 전 보건부 장관은 현지 언론에 새치기 접종 보도가 나온 뒤 사임했다. 그는 지난 10일 "선장은 가장 마지막에 배를 떠나야 한다"며 보건 종사자가 모두 백신을 맞고 난 후에야 자신도 접종하겠다고 했지만 알고 보니 이미 백신을 맞은 상태였다.

마세티 전 장관 뒤를 이어 사임한 루이스 수아레스 오그니오 전 보건차관도 아내와 두 자녀 등 일가족을 데리고 백신 주사를 맞았다.

루이스 수아레스 보건부 차관 역시 새치기 접종을 한 사람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바이탈 스트레티지스]

루이스 수아레스 보건부 차관 역시 새치기 접종을 한 사람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바이탈 스트레티지스]

엘리자베스 아스테테 외교부 장관도 새치기 접종을 한 것이 드러나 사임했다.

비스카라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임시 대통령까지 한 차례 교체되는 등 정국이 뒤숭숭했던 페루에선 백신 새치기 스캔들까지 터지자 여론이 크게 악화했다.

페루에서 고위층 새치기 접종 스캔들이 불거진 가운데, 스캔들을 다룬 페루 현지 신문을 들고 있는 한 시민. [유튜브 화면 캡처]

페루에서 고위층 새치기 접종 스캔들이 불거진 가운데, 스캔들을 다룬 페루 현지 신문을 들고 있는 한 시민. [유튜브 화면 캡처]

현 정부는 백신 스캔들과 관련한 철저한 조사를 예고했다. 사가스티 임시 대통령은 "대상자 전체 명단은 감사원과 법무부가 구성한 조사위원회로 보내질 것"이라고 말했다.

프란시스코 사가스티 임시 대통령은 백신 스캔들과 관련, 대상자 명단을 조사위원회에 넘기겠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프란시스코 사가스티 임시 대통령은 백신 스캔들과 관련, 대상자 명단을 조사위원회에 넘기겠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페루 의사단체는 AP통신에 "정부가 백신 구매에 왜 그리 오래 걸렸는지 이제야 알겠다"며 "그들은 이미 백신을 맞았기 때문에 서두를 이유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집계하는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17일 기준 페루(인구 3300만명)의 누적 확진자는 124만 명, 사망자는 약 4만4000명이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