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앞에서 해트트릭’ 음바페, 바르셀로나 격침

중앙일보

입력 2021.02.17 08:12

바르셀로나전 동점골을 터뜨린 직후 환호하는 PSG 간판 공격수 음바페. [AP=연합뉴스]

바르셀로나전 동점골을 터뜨린 직후 환호하는 PSG 간판 공격수 음바페. [AP=연합뉴스]

축구황제의 이ㆍ취임식 같았다.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생제르맹(PSG)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3)가 해트트릭을 터뜨리며 스페인의 거함 FC바르셀로나를 무너뜨렸다. 바르셀로나 간판 리오넬 메시(34)는 음바페의 맹활약과 소속팀의 패배를 그라운드에서 말 없이 지켜봤다.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파리생제르맹 4-1 FC바르셀로나
"3골을 포함해 모든 공격 위협적"

PSG는 1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바르셀로나를 4-1로 대파했다. 남은 2차전에서 지더라도 두 골 차 이내의 스코어를 유지하면 8강에 올라간다.

PSG 주포 음바페의 원맨쇼였다. 메시의 선제골로 0-1로 뒤진 전반 32분, 동점골을 터뜨린 것을 시작으로 후반 20분과 40분에 잇달아 추가골을 터뜨려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기록한 역대 세 번째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1997년 파우스토 아스프리야(뉴캐슬)와 안드레이 셰브첸코(디나모 키예프) 이후 24년만이다.

메시는 음바페가 해트트릭을 달성하는 장면을 묵묵히 지켜봤다. [AP=연합뉴스]

메시는 음바페가 해트트릭을 달성하는 장면을 묵묵히 지켜봤다. [AP=연합뉴스]

영국 후스코어드닷컴은 음바페의 활약에 10점 만점을 매겼다. 후반 25분 한 골을 보탠 PSG 동료 모이스 킨이 8.7점으로 2위다.

‘축구의 신’으로 불리는 메시도 바르셀로나 수비라인을 유린하는 음바페의 맹활약을 뛰어넘지 못했다. 전반 27분에 페널티킥 찬스에 키커로 나서 한 골을 넣은 게 전부였다. 축구 황제 세대교체 여부를 놓고 축구 팬과 미디어가 주목한 맞대결에서 고개를 숙였다.

UEFA는 경기후 음바페를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 ”3골을 넣었을 뿐만 아니라 모든 공격이 위협적이었다“는 찬사를 곁들였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