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화이자 해킹…국내 코로나 백신 기술도 탈취 시도”

중앙일보

입력 2021.02.17 00:02

지면보기

종합 03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박 원장은 이날 이명박 정부 당시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원 3분의 2 이상이 요구하면 비공개를 전제로 보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박 원장은 이날 이명박 정부 당시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원 3분의 2 이상이 요구하면 비공개를 전제로 보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북한이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는 다국적 제약회사 화이자에 해킹을 시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정보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이날 정보위 업무보고에서 “화이자가 최근 해킹을 당했다”는 취지로 보고했다. 국정원은 또 국내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원천기술에 대한 북한의 탈취 시도가 있었다는 사실도 전했다.

국정원, 국회 정보위 업무보고
김정은, 자신의 직책 영문 표기
체어맨에서 프레지던트로 변경
한국 영상물 유입·유포 최대 사형

올해 들어 국내 사이버 공격 시도는 하루 158만 건으로, 전년 대비 32% 증가했다. 해킹 시도 대부분은 북한이 한 것으로 국정원은 파악했다. 더불어민주당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오후 정보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국내 주요 인사 100여 명에게 해킹 메일을 유포했다”고 전했다. 하 의원은 “북한이 지방자치단체 행정망 침투를 위해 주차관리업체 시스템을 해킹했고, 첨단기술과 금전을 탈취하기 위해 해킹 메일도 뿌리고 있다”며 “국정원이 유관기관과 대응해 대부분 선제 차단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최근 동향에 대해서도 업무보고를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최근 자신의 직책 영문 표기를 ‘체어맨(Chairman)’에서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프레지던트(President)’로 변경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통치 방식도 ‘선군(先軍)정치’에서 ‘인민대중 제일주의’로 변경해 시스템 통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김정은의 건강 상태와 관련해선 “걸음걸이 속도 등을 분석했을 때 건강 관련 징후는 없다”고 분석했다.

국정원은 김정은 부인 리설주가 약 1년간 공식 석상에 나타나지 않은 데 대한 질문에는 “특이 동향은 없고 아이들과 잘 놀고 있다”며 “코로나 방역 문제 등 때문에 등장하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의 직급이 ‘제1부부장’에서 내려갔지만 실질적인 위상과 역할은 변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북한은 최근 조선노동당 대회에서 군 제대 인력을 경제 현장에 투입하기 위해 군 복무기간을 단축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남성은 현재 9~10년에서 7~8년으로, 여성은 6~7년에서 5년으로 군 복무기간이 줄어들 전망이다.

북한 내 ‘한류’ 콘텐트에 대한 처벌이 강화됐다는 보고도 있었다. 북한은 지난해 ‘반동사상·문화 배격법’을 제정해 한국 영상물을 유입·유포할 경우 최대 사형에 처하도록 했다.

북한의 경제 상황은 코로나19 이후 급격히 어려워졌다. 북한의 지난해 곡물 생산량은 440만t으로 올해 수요량 550만t과 비교해 100만t이 부족할 것이라고 국정원은 전망했다.

오현석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