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단체 "SBS '보헤미안 랩소디' 키스신 삭제 모욕감"

중앙일보

입력 2021.02.16 00:07

업데이트 2021.02.16 00:18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한 장면. 프레디 머큐리(라미 말렉)가 무대에서 열창하고 있다. 중앙포토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한 장면. 프레디 머큐리(라미 말렉)가 무대에서 열창하고 있다. 중앙포토

성 소수자 단체 및 활동가들의 연대체가 설 특선 영화로 ‘보헤미안 랩소디’를 방영한 SBS를 향해 “무시와 모욕감을 느꼈다”고 비판했다.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15일 논평을 내고 “보헤미안 랩소디의 동성 간 키스 장면 편집 방영은 명백한 차별이며 검열”이라고 밝혔다.

SBS는 지난 13일 설 특선 영화로 ‘보헤미안 랩소디’를 방영했다. 영화는 밴드 퀸의 리드보컬이자 성 소수자였던 프레디 머큐리의 삶과 음악을 담았다. SBS는 영화 속 프레디 머큐리와 그의 동성 연인이었던 짐 허튼의 키스신 장면을 삭제하고 배경 속 남성 보조출연자들의 키스신은 모자이크 처리했다.

무지개행동은 “보헤미안 랩소디는 프레디 머큐리의 음악뿐만 아니라 성 소수자로서의 삶을 담은 전기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동성 간 키스신을 삭제 또는 모자이크 처리한 건 SBS가 고인뿐만 아니라 성 소수자 모두를 모욕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성 소수자에 대한 장면을 폭력적이거나 선정적인 것으로 치부하는 태도는 성 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그대로 보여주는 검열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 무지개행동의 주장이다. 단체는 또 SBS가 ‘보헤미안 랩소디’를 방영하기로 결정했다면 영화가 알리고자 하는 메시지를 편집 없이 명확하게 전달해야 했다고 봤다.

무지개행동은 “SBS의 안일하고 무책임한 판단으로 인해 시청자를 무시한 결과로 성 소수자들은 배제와 무시, 모욕감을 한순간에 경험했다”며 “SBS는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고 문화 다양성을 어떻게 적극적으로 보장할 것인지에 대한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