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아빠 뇌 이식 안되네" 백신맞은 빌게이츠 딸 뼈있는 농담

중앙일보

입력 2021.02.15 06:06

업데이트 2021.02.15 06:17

빌 게이츠의 딸 제니퍼 게이츠가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인증 사진과 글을 올렸다. 사진 SNS 캡처

빌 게이츠의 딸 제니퍼 게이츠가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인증 사진과 글을 올렸다. 사진 SNS 캡처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의 딸 제니퍼 게이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음모론을 불식시키기 위한 농담이 섞인 게시물을 SNS에 올렸다고 CNN 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의대생인 제니퍼 게이츠(24)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진을 올리며 “슬프게도 그 백신이 천재 아빠를 내 뇌에 이식하지 않았다. mRNA(메신저 리보핵산)가 그런 능력이 있었더라면…!”이라고 썼다.

제니퍼는 사진 속에서 마스크를 쓴 채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고 쓰인 딱지와 주사기로 보이는 물건을 들고 있다. 제니퍼 게이츠는 미국 뉴욕의 의료 연구기관 마운트 시나이(Mount Sinai)의 아이칸 의과대학(Icahn School of Medicine)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게이츠는 MS 경영에서 물러난 뒤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해 백신 개발 기술과 이의 보급을 위한 활동을 벌여왔고, 이런 활동 탓에 그는 반백신 음모론의 중심 인물로 떠올랐다.

그의 포스팅은 억만장자이자 아버지인 게이츠 창업자가 칩이 있는 백신을 사용해 사람들을 조종한다는 음모론과 오해를 불식시키고 우회해 반박한 것이라고 CNN은 설명했다.

제니퍼는 자신도 이런 음모론을 믿었는데 실제 결과는 그와 달라 실망했다는 듯한 농담을 통해 이를 에둘러 반박한 것이다.

제니퍼는 또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내 세포들이 이 바이러스에 대한 보호 면역 반응을 만들도록 가르치는 첫 mRNA 주사를 맞게 돼 특혜 이상을 누렸다”면서 “의대생으로서, 그리고 내과의사 지망생으로서, 그것이 나의 장래 의사 활동에 보호와 안전을 줄 것이라는 데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제니퍼는 이어 “모든 이들이 더 많이 읽고, 기회가 주어졌을 때 자신과 가족들을 위해 그것(백신 접종)을 강력히 고려하기를 당부한다”며 “더 많은 사람이 면역을 갖게 되면 우리 공동체는 모든 이들을 위해 더 안전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