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계 분노 "국정원 사찰 금시초문, 文정부의 선거개입 2탄"

중앙일보

입력 2021.02.14 14:25

업데이트 2021.02.14 14:57

박지원 국정원장이 2020년 11얼 3일 오전 국가정보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2020년도 국가정보원 국정감사에서 국감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박지원 국정원장이 2020년 11얼 3일 오전 국가정보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2020년도 국가정보원 국정감사에서 국감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국회의원 등 1000여명의 각계 인사를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문재인 정부의 선거개입 사건 2탄”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 전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는 14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현재 재판 중인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처럼 오는 4월 재ㆍ보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여권 차원의 선거 개입이란 의구심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 정부 출범 초기 적폐청산 수사 때 국정원 데이터베이스를 수차례 뒤져서도 안 나왔던 불법 내용이 왜 갑자기 이 시점에서 등장하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최초 언론 보도의 출처가 국정원 고위 관계자라는 점을 거론하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원 국내정치 개입 금지’ 원칙을 국정원이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앞서 SBS는 지난 8일 해당 의혹을 최초 보도하며 “국정원 고위 관계자가 털어놓았다”고 출처를 명시했다. 이와 관련해 국정원은 9일 입장문을 통해 “국정원은 언론에 보도된 18대 국회의원 전원의 신상 정보가 담긴 동향 파악 문건의 전체 목록 및 내용을 (언론에) 확인한 바가 없다”고 해명한 상태다.

야권에선 국정원과 여권이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불법 사찰 의혹을 증폭시켜 오는 4월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다. 야권의 서울시장 유력 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부산시장 유력 후보인 박형준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모두 광의의 친이(친이명박)계 인사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ㆍ여당의 의도는 서울시민과 부산시민들의 높은 정치의식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국민은 이런 형태의 신종 ‘관권선거’에 동의하지도 지지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의혹의 핵심인 국정원 작성 문건에 대해선 “금시초문”이라고 밝혔다. 당시 청와대 근무 경험이 있는 또 다른 이 전 대통령 측 인사는 이날 통화에서 “김대중 정부 당시 국정원이 불법 도청을 해 관련자들이 형사처벌을 받은 이후엔 국정원의 불법적인 정보 수집이 사실상 원천 차단된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 인사는 “해당 문건이 김대중ㆍ노무현 정부 등 지난 정권 때 작성돼 내려온 이른바 ‘존안(存案)’ 문건을 업데이트한 내용이거나, 단순 정보보고일 가능성이 있다”며 “문건을 공개하겠다면 이명박 정부뿐 아니라 김대중ㆍ노무현 정부 당시 국정원이 생산한 국내 정치 관련 문건도 다 꺼내서 함께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