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두터운 지원” 선별 지급 버티기 들어간 홍남기

중앙일보

입력 2021.02.10 13:0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버티기에 들어갔다. 4차 긴급재난지원금은 일부 피해계층을 중심으로 선별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을 다시 한번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홍 부총리는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의 고통에 대해 정부도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3차 피해 지원 대책 집행 가속화와 함께 그간의 지원 효과 등에 대한 면밀한 점검을 토대로 ‘더 두터운 지원, 사각지대 보강 지원’ 등을 검토 중”이라며 “코로나 피해계층에 대한 추가 지원책 마련에 속도를 내겠다”고 했다.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한 언급이다.

홍 부총리가 강조한 ‘더 두터운’ ‘사각지대 보강’ ‘피해계층에 대한 추가 지원’ 문구를 두고 4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 원칙을 재차 밝힌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20조~30조원 규모 ‘전 국민+선별’ 지급 방안을 추진하는 것과 대립된다.

전 국민 대 선별로 갈린 여당과 정부의 입장 차이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전날인 9일 열린 비공개 당ㆍ정ㆍ청 회의에서도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조기(1분기 내) 편성엔 합의했지만 지급 방식에 대해선 결론을 내지 못했다. 설 연휴 이후 다시 논의한다는 정도다.

물론 여당은 이르면 3월 4차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방안을 여전히 밀고 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전 국민과 선별 지급에) 시차가 있다 하더라도 전체 규모나 시기를 대충 잡아볼 필요가 있다”며 “욕심 같아선 3월을 넘기지 않고 도와드리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9일 밝히기도 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