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의 빼먹고 해외여행 지적에 황희 “부적절”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6면

황희 문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만지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희 문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만지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일부 도덕성 논란과 관련해 여러 차례 사과하며 자세를 낮췄다. 황 후보자는 2017년 7월 국회 본회의에 불참한 뒤 스페인 가족여행을 떠난 것에 대해 “처음에 가족이 여행을 나갈 때는 본회의 일정이 없었다”며 “결과적으로 매우 부적절한 처사였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을 제기한 공익신고자의 실명을 페이스북에 공개한 일과 관련해서도 “당시에 신고자 이름을 다 아는 상황이라 아무 생각 없이 SNS에 글을 썼다가 바로 삭제했다”며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앞으로 절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청문회서 도덕성 논란 수차례 사과 #“공익신고 실명 공개 절대 안할 것”

이날 청문회에선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 있던 2017년 황 후보자의 박사과정 지도교수가 국회 국토교통위에서 2000만원의 연구용역을 받아 그해 12월 보고서를 완성했고 황 후보자 논문 역시 그해 12월 완료됐다”며 “지도교수 보고서를 영문으로 직역해 베껴 쓴 것 아니냐”고 물었다. 황 후보자는 “용역은 저도 오늘 안 사실”이라고 답했다. 다만 논문에서 일부 출처 표기를 하지 않은 건 부적절했다고 사과했다.

다른 의혹에 대해선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황 후보자는 “(언론에 보도된) ‘한 달 생활비 60만원’이라는 게 납득이 안 된다”는 청문위원 질의에 “제가 60만원을 이야기한 적이 없다. 실제로 따져보면 딸 학비를 빼고도 한 달에 300만원 정도 나온다”고 답했다. 가족 명의 계좌가 46개로, 비상식적으로 많다는 지적에 대해선 “대부분 소액 계좌다. 계좌 정리를 안 해서 모르는 것”이라고 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