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서울시, 젊은이들 워라밸 위해 주 4.5일제 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2.08 21:14

업데이트 2021.02.08 21: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8일 서울 마포구 복합문화공간 그늘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와 청년시민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사진취재단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8일 서울 마포구 복합문화공간 그늘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와 청년시민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주자인 박영선 예비후보가 ‘주 4.5일제’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박 후보는 8일 당이 주최한 청년정책간담회에서 “우리 젊은이들은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과 직결된 문제, 자신의 삶을 더 향상하는 것에 굉장히 깊이 생각하고 있다”며 “제가 서울시장이 된다면 주 4.5일제를 확립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8일 서울 마포구 복합문화공간 그늘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와 청년시민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사진취재단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8일 서울 마포구 복합문화공간 그늘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와 청년시민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사진취재단

박 후보는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재직 당시 ‘주 4일 근무, 초봉 4000만원’인 기업을 방문한 뒤 이 기업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라 깜짝 놀랐다는 일화를 전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경기 화성시에 소재한 자동문 제조업체를 방문했고, 해당 회사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코아드는 ‘좋은 회사보다는 좋은 직장을 만들자’는 경영철학으로 초봉 4000만원, 정년폐지, 월 2회 주 4일제 실시 등 좋은 일자리 창출의 모범기업으로 꼽힌다. 연 1회 영업이익의 5~8%를 경영성과급으로 지급하고 최근 2년 연봉 상승률 15% 이상 유지했다. 직원 수는 2016년 21명에서 지난해 기준 49명으로 늘었다.

박 후보는 주 4.5일제에 대해 “청년‧일자리 문제와 여성의 삶과 육아‧보육 문제 등 여러 복지 문제와 연결돼 있다”며 “이것을 통해 서울시 대전환의 새로운 프레임을 만들어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