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렉카 대통령"에 정세균 "지역구민 부끄러워한다" 발끈

중앙일보

입력 2021.02.08 15:56

업데이트 2021.02.08 20:22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평가를 놓고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대정부질문에서 설전을 펼쳤다.

박 의원은 이날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렉카 대통령이라고 들어봤는가"라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생색을 낼 때나 쇼가 필요할 때 교통사고시 귀신같이 달려오는 렉카같은 대통령이라는 소리가 있다"면서 "화성 공공 아파트나 백신 관련 회견 등에 잘 나타난다"고 비판했다.

이에 정 총리는 "지역구가 서초구 아닌가. 서초구민이 부끄러워하지 않도록 좀 해 달라"고 응수했다. '국무총리가 총리의 기능을 제대로 해줬으면 좋겠다'는 지적에는 "저는 당당하다"고 맞섰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 의원이 김명수 대법원장 논란과 관련 "국회의장 하다가 총리가 돼서 머리를 조아리는 상황이 됐다"며 비판하자 정 총리는 "누가 머리를 조아리느냐. 지금이 조선 왕조시대인가. 그런 식으로 말하지 마시라"며 받아쳤다.

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당헌·당규를 고쳐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거짓말을 한 게 된다. 보선에 출마를 안 시키겠다고 국민과 약속하지 않았는가"라고 하자 정 총리는 "정당에서 하는 일인데 그것을 왜 행정에 끌어다 붙이고 말씀하시는가"라고 따졌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