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과 다짐 뒤섞인 새해, 낚시·등산·헬스 소비 늘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2.04 11:16

업데이트 2021.02.04 12:04

지난 1월 19일 사람들이 눈쌓인 치악산을 오르고 있다. 최승표 기자

지난 1월 19일 사람들이 눈쌓인 치악산을 오르고 있다. 최승표 기자

2021년 새해를 맞는 기분은 예년과 사뭇 다르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피로와 무력감이 쌓이고 있다. 그렇다고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는 설렘과 자기결심이 없는 것도 아니다. 이런 상반된 심리는 물건 구매 성향에서도 뚜렷하게 드러났다.

낚시용품 거래 3배 증가 

4일 중고 거래 플랫폼 번개장터가 2021년 1월 거래 데이터를 분석해보니 사람들의 관심이 가장 많이 쏠린 분야는 운동과 취미활동이었다.
평화로운 자연 속에서 건강과 마음을 동시에 회복할 수 있는 ‘낚시 및 캠핑’ 부문에서 1월 한 달 간 약 5000건이 거래돼 지난해 1년 전보다 136%가 넘는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낚시 부문은 지난 한 해 꾸준히 거래량이 증가했는데, 새해에는 낚싯대·낚시바늘·낚시용릴 등 공통장비 거래 건수가 3배가 훌쩍 넘는 243%, 바다낚시 장비도 111% 증가했다.

자료 : 번개장터

자료 : 번개장터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유독 각광받는 ‘등산’ 용품도 한겨울 날씨에도 불구하고 1년 전보다 거래건수가 71% 늘었다. 등산모자·겨울장갑·등산가방 등 등산잡화는 127%, 등산화는 103% 거래가 늘었다. 옷 중에서는 여성 등산복 거래가 63% 증가해 두드러졌다.

아예 집에 헬스장 차린다 

혼자서도 건강을 챙길 수 있는 ‘헬스·요가·골프’ 용품 거래도 크게 늘었다. 해당 부문 거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60% 증가한 1만8000여 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덤벨이나 폼롤러 등 소도구뿐 아니라 노를 젓는 로잉머신(257%), 집 안을 헬스장처럼 꾸미는 ‘홈짐’ 용품 거래가 무려 338% 증가했다. 가벼운 홈트(홈트레이닝)부터 본격적인 홈짐까지 ‘집 안 운동’이 일상화하는 모습이다.

‘골린이’ 증가세 뚜렷

골프 인기도 여전했다. 골프채·골프화 등 골프용품이 80%, 골프의류가 53% 거래 증가율을 보였는데, 특히 25세 미만과 25~34세 사이의 이용자 거래액이 4배에 가까운 290% 급증했다. 일명 골프에 입문한 ‘골린이(골프와 어린이의 합성어)’ 증가 현상이 반영된 것이다.

2030 ‘MZ’세대 사이에선 자기계발 열풍이 두드러졌다. 1월 경영·경제·자기계발 도서 거래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무려 7배, 학습·사전·참고서 거래는 3배 증가했다. 이 중 25세 미만과 25~34세 이용자의 거래 비중이 86%나 된다.
번개장터 관계자는 “새해를 맞아 소소한 성취를 SNS에 적극 공유하는 젊은 층의 트렌드와도 관련이 있어 보인다”며 “어려웠던 지난해를 겪으면서 새해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몸과 마음의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취미가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