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지지(知止止止)'…與 지원금 분노 키운 홍남기의 한마디

중앙일보

입력 2021.02.03 15:10

업데이트 2021.02.03 17:42

‘지지지지(知止止止).’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여당이 제시한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쓴 이 표현을 놓고 다시 한번 거취 문제가 거론되고 있다. 노자 도덕경에 나오는 말로 ‘그침을 알아 그칠 때 그친다’는 의미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페이스북

홍남기 경제부총리 페이스북

3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전날 홍 부총리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교섭단체 연설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가적 재난지원금 지원이 불가피하다고 하더라도 전 국민 보편지원과 선별지원을 한꺼번에 모두 하겠다는 것은 정부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언급한 보편ㆍ선별 지원 병행 추진에 사실상 반대 의견을 표명한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글 말미에 “최선을 다한 사람은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담백하게 나아간다는 말이 있다. 그렇게 의연하고 담백하게 나아가기를 바란다”면서 “저부터 늘 가슴에 지지지지(知止止止)의 심정을 담고 하루하루 뚜벅뚜벅 걸어왔고 또 걸어갈 것”이라고 썼다. 이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기재부 장관으로서 소임을 다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졌다.

홍 부총리는 또 “최근 우리 재정 상황을 두고 ‘너무 건전한 것이 문제’라는 지적을 봤다. 재정을 너무 쉽게 본 진중하지 않은 지적”이라며 최근 관련 언급을 한 이재명 경기지사도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홍 부총리는 1ㆍ2ㆍ3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추가경정예산 편성, 대주주 양도소득세 부과 기준 등을 두고 여당과 충돌하다 결국 물러선 바 있다. 그래서 항복을 의미하는 ‘홍백기 ’, 용두사미에 빗댄 ‘홍두사미’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을 얻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반대 입장을 표명한 표현 수위가 예전보다 높았다.

이 때문에 기재부 내에서는 홍 부총리가 “직을 건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이후 민주당에서 “있을 수 없는 잘못된 행태”라며 홍 부총리 사퇴 의견까지 나오면서 그는 다소 톤을 낮췄다.

홍 부총리는 3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국회교섭단체 대표연설 참석을 위해 국회를 찾아 “(어제 발언은 당과) 정부와 의견이 다른 사안이 국민들에게 확정된 것으로 전달될까 봐 재정 당국 입장을 절제된 표현으로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어제 이 대표 연설을 이 자리에서 들었는데, 공직생활을 하면서 어제 연설이 가장 격조 있는 연설이었고 정치 콘텐트가 충실한 연설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