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배워서 배달, 거지같네" 막말…그는 학원 셔틀도우미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웃긴대학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웃긴대학 캡처]

서울의 한 어학원에서 근무하는 셔틀도우미(하원지도강사)가 배달업체 종사자에게 "공부를 잘했으면 배달했겠냐" "기사들이 무슨 고생을 하느냐" 등 막말을 쏟아낸 사실이 알려져 공분을 사자 어학원 측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지난 2일 온라인커뮤니티 웃긴대학에 "너무 어이가 없고 화가 나서 글을 쓴다"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배달대행업체를 운영하고 있다는 작성자는 "어제(1일) 우리 기사 중 한명이 너무 황당한 일을 겪었다. 어떻게 하면 좋을지 의견을 묻고 싶다"며 20분 분량의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지난 1일 배달 앱을 통해 커피를 주문한 어학원 종사자 A씨가 주소를 잘못 입력해 추가 배달료 3000원을 청구받은 게 발단이 됐다. 배달원이 학원에 가 배달을 마친 뒤 추가 배달료를 요청하자 A씨는 "지금 바쁘니까 아래에 내려가서 기다려라"고 했고 배달원은 1층 밖에서 5분가량 기다렸다.

다른 주문을 받아 시간이 촉박해진 배달원이 다시 학원으로 올라가 결제를 요청하자 A씨는 "바쁘니까 기다려라"며 재차 짜증을 낸 뒤 결제를 마쳤다. 이후 A씨는 배달업체에 전화를 걸어 배달원에 대한 조롱과 모욕을 쏟아냈고 이에 배달대행업체 사장은 해당 내용을 녹음해 온라인에 공개했다.

추가 배달료 요구하자 '막말' 쏟아내 

서울의 한 도로에서 배달음식을 나르는 오토바이 배달원들이 분주하게 거리를 질주하고 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음. 연합뉴스

서울의 한 도로에서 배달음식을 나르는 오토바이 배달원들이 분주하게 거리를 질주하고 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음. 연합뉴스

A씨는 통화에서 "본인들이 학교 다닐 때 공부를 잘했으면 배달을 하겠나" "공부 못하니까 할 줄 아는 게 배달원밖에 없다. 배달원은 중졸 고졸도 다 받으니까" 등 막말을 쏟아냈다.

배달업체 사장이 "인권 비하 발언은 하지 마시라" "말씀이 지나치다" 등 불쾌함을 표했으나 A씨는 "나는 그냥 가만히 있으면 1만원 나오고 2만원, 3만원 나온다" "돈을 못 버니까 그 일 하겠지. 회사에서 인정받고 돈 많이 벌면 그 짓 하겠나" 등 모욕적인 언사를 퍼부었다.

사장이 "얼마 버는지 알고 말씀하시는 거냐"며 "잘 버시는 분은 1000만원도 더 번다"고 하자 A씨는 "그렇게 고생해서 1000만원이요? 미안한데 내가 일주일에 버는 게 1000만인데"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거지 같다. 너희가 하는 꼴들이" "너희가 하는 꼬락서니들이 꼴사납다. 남한테 사기 쳐서 3000원 벌어가면 부자 되겠다" 등 조롱을 이어갔다.

배달업체 사장은 해당 내용을 폭로하며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 어느 가정의 한 구성원으로서 저런 말까지 들어야 하느냐"며 "그렇게 우리가 실수한 건지 궁금하다"고 했다.

"셔틀도우미로 한 달 근무하다 2일 퇴사"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어학원 종사자의 막말은 온라인을 통해 확산하며 네티즌의 공분을 일으켰다. 네티즌들은 "저런 사람이 학생들을 상대하는 일을 한다고?" "자기 혼자 바쁜가" "공론화해야 하는 문제" "녹음 파일 듣는데 손이 떨린다" 등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어학원 측은 3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한 학생이 에이프릴어학원을 운영하는 청담러닝에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을 요구하자 내놓은 답변이다.

이를 통해 청담러닝은 "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에서 발생한 건으로 학원 강사가 아닌 셔틀도우미로 확인됐다"며 "해당 직원은 동작캠퍼스에서 1개월 정도 셔틀도우미로 근무했고 1일 마지막 근무 후 2일 퇴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 사안에 대해 해당 가맹점에 재발 방지 차원의 적절한 조치를 요청했다"며 "이번 사안을 계기로 앞으로 본사는 가맹점과 함께 재발 방지 및 보다 양질의 교육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