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소주·여주강정…문 대통령, 코로나 의료진에 '설 선물'

중앙일보

입력 2021.02.02 14:14

업데이트 2021.02.02 14:26

청와대는 2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대응 등 각 분야에서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한 분들과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 5000여 명에게 보낼 설 선물세트를 공개했다.[사진 청와대]

청와대는 2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대응 등 각 분야에서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한 분들과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 5000여 명에게 보낼 설 선물세트를 공개했다.[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설 명절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헌신한 의료진 등 1만5000여명에게 지역 특산물로 구성된 선물세트를 보낸다.

청와대는 2일 문 대통령 부부의 올해 설 선물이 경북의 안동소주(또는 꿀), 경기 여주의 강정, 전북 김제의 약과, 전남 무안의 꽃차, 충남 당진의 유과 등 지역 특산물 세트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부부는 선물세트의 인사말 카드를 통해 "서로의 건강과 안녕을 바라는 마음이 어느 때보다 간절한 설날"이라며 "올 한해 국민의 삶을 지키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애써주신 것에 비해 작은 정성"이라며 "함께 건강하길 진심을 담아 기원한다"고 덕담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2021년 설 선물에 포함된 인사말 카드.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2021년 설 선물에 포함된 인사말 카드. [사진 청와대]

청와대는 이번 선물세트가 코로나19 관련 방역현장의 의료진과 역학조사관 등과 사회 각계 원로,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에게 전달된다고 밝혔다.

또 "유영민 비서실장 등도 코로나19로 판로가 어려운 중소상공인과 농·축·수산물 소비 확산을 위해 겨울철 현장 업무에 종사하는 분들에게 정성을 담은 선물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