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추모단체 "인권위 결정 수용"…여성단체엔 사과 요구

중앙일보

입력 2021.02.01 16:45

업데이트 2021.02.01 17:02

지난해 7월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7월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 모습.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추모단체인 '박원순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국가인권위의 판단을 수용한다며 고인의 공과를 모두 기록하겠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지난달 25일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행한 성적 언동은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했고, 관계자는 "인권위법상 '성희롱'은 성추행 등이 포함된 개념"이라고 밝혔다.

'박원순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1일 "박 전 시장을 둘러싼 사건에 대한 사실상 유일한 판단이자 모든 관련 쟁점의 종합적인 결정"이라며 "인권위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피해자에게 심심한 위로를 드린다"고 했다.

하지만 인권위 조사에서 전현직 비서실 직원들의 성희롱 행위 묵인·방조 의혹이 증거가 없다고 판단됐다며 "피해자 대리인과 일부 여성단체들은 사과 등 이번 사건을 둘러싼 혼란에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재차 날을 세웠다.

이들은 "모든 인간이 온전하고 완전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정한다"며 "따라서 우리는 그의 삶의 역정과 가치를 추모하면서 공과 모두를 기록해나갈 것이다. 이는 그와 친구로, 동지로 수십 년을 함께했던 우리들의 마땅한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박 전 시장과 참여연대·아름다운가게·아름다운재단·희망제작소·서울시 등에서 인연을 맺은 70여명이 운영위원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성공회 신부인 송경용 나눔과미래 이사장이 대표를 맡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