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사기' 우기다 홀로남은 트럼프…"변호인 5명 모두 떠났다"

중앙일보

입력 2021.01.31 17:44

업데이트 2021.01.31 17:51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연방상원의 탄핵 심판에 대응하기 위해 꾸린 변호인단이 모두 사임해 홀로 남게 됐다. CNN은 31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 5명이 모두 사퇴했다고 보도했다.

'탄핵 심판'을 대비하기 위한 트럼프의 변호인단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를 활동 기반으로 삼아 온 부치 바워즈 변호사가 이끌어왔다.

하지만 바워즈 변호사가 더는 '트럼프 탄핵대응 법률팀'에 있지 않으며, 최근 합류한 연방검사 출신의 데버라 바르비에 변호사도 사퇴했다고 CNN이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또 나머지 구성원이던 조니 개서, 그레그 해리스, 조시 하워드 변호사 역시 탄핵대응 법률팀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트럼프의 변호인단이 전원 사퇴한 이유는 그가 고수해 온 '대선 사기' 주장 때문이다. 변호인단은 '퇴임 대통령의 탄핵심판에 회부'와 관련해 법률적 타당성을 따지는 데 집중하려고 했다. 하지만 트럼프는 변호사들이 '대선 사기' 주장을 계속 밀고 나가기를 원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
CNN은 변호인단 전원 사퇴 이후 새롭게 트럼프의 탄핵심판 대응을 맡겠다고 나선 변호사는 현재까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연방 상원은 지난 26일 의원의 배심원 선서를 시작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 준비에 착수했다. 지난 25일 탄핵소추안이 하원에서 상원으로 송부됐으며, 심판은 내달 9일 시작한다.

실제로 탄핵안이 의결되려면 공화당 상원의원 17명의 '탄핵 찬성표'를 던져야 하는데, 정가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미 퇴임한 만큼 실제 성사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관측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