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학교 의료원] 의료원, 1·2차 진료기관과 학술교류, 협진의 장 확대키로

중앙일보

입력

지난 16일, 한양종합기술원 6층 강당에서는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주임교수 이방헌) 주최로 ‘제1회 내과 개원의 연수강좌(이하 연수강좌)’가 열렸다.

‘흔히 보는 내과 질환 처방의 실제’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연수강좌에서는 본교 의대 교수를 중심으로 한 내과질환 전문가 12명이 연사로 나서 내과 질환 및 처방에 관한 다양한 사례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연수강좌는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1백여명에 달하는 개원의가 참석, 양질의 정보가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었다는 평가다.

이번 연수강좌는 1차·2차 진료기관에서 내과 계통 질환을 주로 다루는 개원의를 대상으로 했다.

의대 내과학교실의 한 관계자는 “가장 먼저 환자를 접하는 개원의에게 각종 내과 질환의 실제 사례를 설명하고 이에 대한 진단 및 치료 접근, 각종 처방 방법 등을 제시함으로서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전 9시부터 시작된 연수강좌는 각 섹션별로 해당 주제의 전문가가 다양한 내과 계통 질환 및 처방 사례들을 소개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비만의 새로운 치료 전략’(내분비내과 이창범 교수), ‘흔히 보는 혈액 질환의 진단과 치료‘(혈액종양내과 안명주 교수), ’골관절염의 최신 치료‘(류마티스내과 전재범 고수), ’고혈압의 새로운 치료 지침‘(심장내과 김순길 교수), ’위식도역류 질환의 치료‘(한림대 의대 이진 교수) 등 개원의들이 임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질환을 중심으로 한 주제들이 발표됐다. 특히 최근 전 세계적인 이슈로 떠올랐던 사스(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 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관련해 ’개원가에서 사스(SARS)의 관리‘(감염내과 배현주 교수)란 제목의 주제 발표가 이루어져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번 연수강좌에 참석한 한 개원의는 “내과 질환 전문가의 수준 높은 강의를 통해 부족한 지식도 보충하고 실제 임상에서 환자를 치료하는데 필요한 실질적 도움도 얻을 수 있는 일석 이조의 기회가 됐다”라고 말해 연수 강좌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표시했다.

연수강좌 실무를 담당한 안명주 교수는 “이번 연수강좌는 임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여러 내과 분야의 관심 질환을 중심으로 개원의들에게 진단 및 처방에 있어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된 행사”라고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안 교수는 “이번 연수강좌를 계기로 참석한 개원의는 물론 특히 성동구와 광진구 일원의 1·2차 진료기관 개원의와 3차 의료기관인 본교 의료원과의 연계를 공고히 하고 향후 환자 진료에 있어 다양한 교육 및 협진 활동을 펼쳐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