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김종인 '이적행위' 발언 눈을 의심해…선거 때문인가"

중앙일보

입력 2021.01.30 08:18

업데이트 2021.01.30 09:2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이적행위’ 발언에 대해 책임을 지고 정리하라고 요구했다.

30일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을 읽고 제 눈을 의심했다”며 지난 29일 김 위원장의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한 발언을 언급했다.

이 대표는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고 주장했다”며 “또 ‘이적행위’ ‘민간인 불법사찰’ ‘게이트’ 같은 난폭한 표현으로 정부와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을 비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무원의 컴퓨터 폴더에 무엇이 있었다면, 그것이 당연히 남북정상회담에서 추진됐다고 주장하시는 것이라면 너무 턱없는 억측”이라며 “국가 운영이 그렇게 되지는 않는다는 것은 상식에 속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당시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실무를 맡았던 윤건영 의원도, 관련되는 산업부와 통일부도 모두 부인하고 항의한다”며 “그런데도 그렇게 주장하시는 근거는 무엇이냐. 설마 보궐선거 때문에 그토록 어긋난 발언을 하신 것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말과 글의 책임을 다하는 것이 책임정치의 출발이라고 믿는다”며 “김 위원장은 본인의 발언을 책임있게 정리하시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