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이승만 무능한 대통령, 박정희 권력의지 강한 사람"

중앙일보

입력 2021.01.29 23:03

업데이트 2021.01.29 23:23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알릴레오'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알릴레오'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9일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 “자격의 큰 하자는 없었으나 열심히 일하지 않은 무능한 대통령”이라고 평가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 나와 자신의 책 『나의 한국현대사』를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이 “권력을 획득하고 지키기 위해 한 일 말고는 한 일이 없다”고 분석했다.

유 이사장은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선 “자신이 권력을 오래 유지하기 위해서는 경제발전을 이뤄야 하고, 경제전문가 말을 경청해 그들이 건의하는 대로 전권을 행사해 이행해줘야 하고, 반대하는 자들은 민족과 겨레를 위해 짓밟아야 하는 의지가 너무 확고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박정희는 자유주의자도, 사대주의자도, 공산주의자도 아니고 아무주의자도 아니다”라며 “자기한테 필요한 건 누가 만든 거 든 다 갖다 쓸 수 있고 본인은 그것을 애국심으로 인지했을 것이다. 객관적으로 권력의지가 어마어마하게 강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또 “5·16(군사정변)을 계승하는 세력들은 욕망, 성장, 부를 대변하는 산업화 세력인데 그것만으로는 의미 있고 품격 있는 사회를 만들 수 없다”며 “조금 더 고차원적인 상호 존중, 배려, 연대를 중시하는 세력이 진보 세력이자 민주화 세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산업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 사이 싸움은 끝날 수 없는 싸움”이라며 “인간이 어느 한 흐름을 마음속에서 지울 수 없는 한 이 싸움은 계속될 것이고 지금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