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농구 아시아컵 예선, 개최지 필리핀 대신 카타르

중앙일보

입력 2021.01.29 15:23

지난해 2월 FIBA 아시아컵 예선에서 태국을 완파한 뒤 자축하는 남자농구대표팀. [뉴스1]

지난해 2월 FIBA 아시아컵 예선에서 태국을 완파한 뒤 자축하는 남자농구대표팀. [뉴스1]

다음달 국제농구연맹(FIBA)이 개최하는 아시안컵 예선 장소가 필리핀 클라크에서 카타르 도하로 전격 교체됐다.

FIBA는 29일 연맹 공식 홈페이지에 “FIBA 아시아컵 예선 A조 경기를 카타르 도하에서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FIBA 아시아컵 예선 A조는 한국과 필리핀, 인도네시아, 태국 등 4개국이 참가하며, 당초 다음달 18일부터 22일까지 필리핀의 클라크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필리핀 정부가 여행제한 조치를 내리면서 대회 일정 준비에 차질이 발생했다. 결국 카타르 도하가 대안으로 떠올랐다. 카타르에서는 A조 뿐만 아니라 B조와 E조 예선도 함께 열린다.

일본과 중국, 대만, 말레이시아가 속한 B조 역시 일본 도쿄에서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카타르 도하로 장소를 옮겼다. E조에는 카타르와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시리아가 속해 있다.

김상식 남자농구대표팀 감독(오른쪽)과 조상현 코치. [뉴스1]

김상식 남자농구대표팀 감독(오른쪽)과 조상현 코치. [뉴스1]

한국은 A조 예선에서 조 2위 이내에 들면 오는 8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아시아컵 본선 무대를 밟을 수 있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22일 아시아컵 예선에 나설 12명 엔트리를 확정해 발표했으나, 선수 구성과 관련해 여러 잡음이 나오고 있다.

현재 프로리그 일정이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해 각 팀 당 한 명씩 선발해 대표팀을 구성했는데, 이 과정에서 협회와 KBL, 10개 구단 간 견해 차가 발생해 논란이 빚어졌다. 이와 관련해 김상식 남자농구대표팀 감독은 2월 아시아컵 예선을 마친 뒤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