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현대, 노상래 유스총괄디렉터 선임

중앙일보

입력 2021.01.29 15:07

울산 현대 유스총괄디렉터로 부임한 노상래 전 전남드래곤즈 감독. [사진 울산현대]

울산 현대 유스총괄디렉터로 부임한 노상래 전 전남드래곤즈 감독. [사진 울산현대]

프로축구 울산 현대는 29일 “산하 연령별 유소년 선수단을 총괄하는 유스 디렉터로 노상래(51)전 전남 드래곤즈 감독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선수단은 FIFA클럽월드컵 참가차 출국

노 디렉터는 1995년 전남 창단 멤버로, 그해 K리그 득점왕과 신인상을 독식하며 주목 받았다. 이후 2004년 대구FC에서 은퇴할 때까지 10년간 K리그 최고의 골잡이로 명성을 떨쳤다.

은퇴 이후에는 2005년 김희태축구센터 코치를 시작으로 전남(2008~11, 12~18), 강원(2012), 부산(2019) 등 프로팀을 두루 거치며 코치와 감독, 수석코치, 기술고문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했다.향후 울산 유소년 선수들의 체계적인 성장과 프로 진출을 도울 예정이다.

노 디렉터는 “프로 지도 경험과 선수 육성 노하우를 최대한 활용해 울산의 우수한 유소년 선수들이 프로리그로 원활히 직행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탄탄한 유스 시스템 아래서 성장한 울산 선수들이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 것”이라 덧붙였다.

한편 울산 선수단은 카타르에서 개막하는 2020 FIFA 클럽월드컵에 참가하기 위해 이날 부산 김해공항을 거쳐 출국했다. 울산 선수단은 FIFA가 제공한 전세기를 통해 이동하며, 다음달 4일 멕시코의 강호 티그레스 UANL와 첫 경기를 치른다. 이번 대회는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홍명보 감독의 데뷔 무대로 주목 받고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울산 선수단은 29일 부산 김해공항을 통해 FIFA 클럽월드컵 개최지 카타르로 떠났다. [사진 울산 현대]

울산 선수단은 29일 부산 김해공항을 통해 FIFA 클럽월드컵 개최지 카타르로 떠났다. [사진 울산 현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