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에 사라진 손흥민 13호골, 케인 부상···토트넘 악몽의 밤

중앙일보

입력 2021.01.29 08:01

업데이트 2021.01.29 08:15

리버풀 수비수 아놀드가 토트넘전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리버풀 수비수 아놀드가 토트넘전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리그 라이벌 리버풀에 완패하며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EPL) 우승 경쟁에서 사실상 탈락했다. 토트넘 주포 손흥민(29)은 득점포를 터뜨렸지만, VAR 판독을 거쳐 취소되는 불운을 겪었다.

전반3분 득점, 오프사이드 판정
토트넘, 케인 발목 부상에 한숨

토트넘은 29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20라운드 홈 경기에서 1-3으로 졌다. 최근 정규리그 4경기 연속 무패(2승2무), 컵대회 포함 8경기 연속 무패(6승2무)의 상승세를 타며 기대를 모았지만,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의 벽을 넘지 못했다. 시즌 승점 33점에 발이 묶이며 5위였던 리그 순위는 6위로 내려갔다. 리버풀은 최근 정규리그 5경기 무승(3무2패) 부진을 털어내고 4위(37점)로 뛰어 올랐다.

패배 후 안타까워하는 손흥민(왼쪽)을 위로하는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패배 후 안타까워하는 손흥민(왼쪽)을 위로하는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이 경기 시작 3분 만에 득점포를 터뜨리며 홈 팬들을 열광시켰다. 탕귀 은돔벨레, 해리 케인 등과 패스를 주고받은 뒤 상대 페널티박스 왼쪽 측면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득점 직후 손흥민은 환한 미소와 함께 특유의 ‘사진찍기 세리머니’를 선보이며 기뻐했다.

하지만 골을 인정 받지 못했다. VAR 검토 결과 손흥민이 은돔벨레로부터 볼을 받을 때 상대 수비수 트렌트-알렉산더 아놀드보다 살짝 앞서 있던 사실이 드러났다. 불과 몇 cm 정도의 미세한 차이였지만, 득점 취소를 피할 수 없었다.

이후 원정팀 리버풀이 득점포를 터뜨리며 경기 분위기를 뒤집었다. 전반 추가 시간 사디오 마네의 패스를 받은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알칸타라의 태클에 쓰러진 토트넘 공격수 해리 케인이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알칸타라의 태클에 쓰러진 토트넘 공격수 해리 케인이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최근 4경기 연속 무득점의 터널에서 벗어난 리버풀은 후반에도 기세를 올렸다. 후반 2분 알렉산더-아놀드가 추가골을 터뜨려 스코어를 2-0으로 벌렸다. 토트넘이 2분 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중거리 슈팅을 앞세워 한 골을 만회했지만, 리버풀이 후반 20분 마네의 쐐기골을 추가해 승리를 거머쥐었다.

토트넘은 패배 이외에도 케인의 부상이라는 악재를 추가로 떠안았다. 전반 도중 상대 선수 티아고 알칸타라의 태클에 발목을 다친 케인은 다시 일어나 경기를 소화했지만, 결국 하프타임에 교체 아웃됐다. 경기 후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굳은 표정으로 “케인이 태클 당한 왼발목 이외에 오른발목도 다쳤다. 복귀까지 몇 주 정도 기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