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박범계 “추미애는 직구, 난 변화구”

중앙일보

입력 2021.01.26 00:02

지면보기

종합 03면

박범계 “추미애는 직구, 난 변화구”

박범계 “추미애는 직구, 난 변화구”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마무리 투수로서 검찰개혁을 위한 제도를 안착시키겠다”면서도 “추 장관은 시대적 상황이 ‘직구’를 요구했지만, 지금은 다양한 변화구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법시험 존치 주장 고시생 폭행, 위장 전입 의혹 등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했다.

오종택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