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2000억 투자사기 행사 참석…대표와 어깨동무도"

중앙일보

입력 2021.01.24 20:01

업데이트 2021.01.24 20:12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운데)가 지난 2018년 '못난 소나무' 행사에 참석한 모습.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운데)가 지난 2018년 '못난 소나무' 행사에 참석한 모습.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다단계 불법 주식투자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투자업체 대표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의 친분을 투자금 유치에 이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투자를 망설이던 사람도 박 후보자를 본 뒤 투자에 나섰다"는 취지의 증언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비인가 회사들을 설립한 뒤 다단계 방식으로 비상장주식을 불법으로 중개한 혐의(자본시장위반법·공동폭행·협박) 등으로 투자업체 대표 김모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투자액만 2000억원 이상이다.

야당은 업체 대표 김씨가 투자금 유치에 박 후보자를 이용했다고 보고있다. 김씨는 2017년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조직본부 산하 조직특보단에서 활동했던 '못난 소나무'란 단체의 운영진이기도 했는데, 지난 2018년 8월 이 단체 주최로 전남 담양에서 야유회 행사를 개최하면서 "고객들(투자자들)을 행사에 초대하라"고 지시했다는 업체 직원의 진술이 나온 것이다.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운데)가 지난 2018년 '못난 소나무' 행사에 참석한 모습.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운데)가 지난 2018년 '못난 소나무' 행사에 참석한 모습.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이날 행사에는 실제 박 후보자가 찾아왔고, 야유회장에는 '박범계 국회의원님 환영합니다'라는 플래카드도 내걸렸다고 한다. 투자업체 한 관계자는 야당 측에 "박 후보자는 투자를 망설이던 사람들에게 보증수표나 다름없었다"며 "야유회에 다녀간 뒤로 투자금이 평소 두 배 이상 몰렸다"고 했다.

김 의원은 "법무장관 후보자가 투자자들을 울린 주식 사기에 이용된 것이나 다름 없다"며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김 대표의 주식사기를 박 후보자 묵인 혹은 방조한 것은 아닌지, 야유회 참석에 대가성은 없었는지도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야당의 의혹제기에 박 후보자 측은 한 언론에 "당대표 출마 후 낙선 인사 차 전국을 돌아다닐 때 평소 아는 '못난 소나무'의 다른 대표자가 오라고 하여 들른 것"이라면서 "김 대표라는 분은 그날 처음 인사 나누게 된 것으로 어떤 업체를 운영하는지 (야유회에)투자자가 오는지 전혀 알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