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63층에 한강 내려다보는 '소통 라운지' 설치

중앙일보

입력 2021.01.24 15:29

업데이트 2021.01.24 16:39

LG에너지솔루션 본사인 서울 여의도 파크원 63층에 마련된 임직원 전용공간 '소통 라운지.' 사진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본사인 서울 여의도 파크원 63층에 마련된 임직원 전용공간 '소통 라운지.' 사진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이전한 서울 여의도 파크원 타워 1동 63층에 임직원 전용 공간 '소통 라운지'를 마련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4일 "63층 전체에 조성한 소통 라운지는 1636㎡ 규모로 170여명을 동시 수용할 수 있다"며 "임직원 휴식을 위한 카페 공간을 비롯해 미팅·강연을 위한 무대 공간, 업무를 위한 '스마트 워킹' 공간 등으로 나눠 구성했다"고 밝혔다. 파크원 타워 1동은 국내 오피스 단독 건물 중 최대 높이(318m)로 LG에너지솔루션은 이 중 55층부터 63층까지 9개 층을 쓰고 있다.

특히 소통 라운지 창가에 배치된 소파·리프트(그네 의자) 등에 앉으면 한강을 내려다보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또 해외에서 근무하는 임직원이 본사에 왔을 때 업무나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출장자 전용 공간'도 마련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건물 최고층에 임직원 전용 공간을 마련한 것에는 자유로운 조직문화 구축을 위한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김종현 사장은 소통 라운지 무대 공간에서 신입사원과 온라인 타운홀 미팅을 갖기도 했다. 김종현 사장은 "글로벌 배터리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세계 최고 기업에 맞는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해 누구나 근무하고 싶어하는 꿈의 일터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사무실 환경도 개선했다. 기존 회의실에 있던 TV를 없애고 '디지털 화이트 보드' 등 IT기기 100여 대를 추가했으며, 1인 또는 소규모 인원이 화상회의를 할 수 있는 회의실 60여 곳을 마련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