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열흘만 더”…KIA “에이스 뜻 존중”

중앙일보

입력 2021.01.21 00:03

지면보기

경제 06면

MLB 진출의 꿈을 포기하지 않은 투수 양현종은 KIA와 잔류 협상을 보류했다. 양현종은 구단에 30일까지 기다려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MLB 진출의 꿈을 포기하지 않은 투수 양현종은 KIA와 잔류 협상을 보류했다. 양현종은 구단에 30일까지 기다려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국가대표 에이스는 오랜 꿈을 극적으로 이룰 수 있을까. 그 답은 열흘 안에 나온다. 프로야구 최고 왼손 투수 양현종(33)이 이달 말까지 메이저리그(MLB) 도전을 이어가기로 했다. 원소속구단 KIA 타이거즈와의 잔류 계약을 일단 보류했다.

MLB 최종 도전 위해 계약 또 보류
코로나로 여의치 않은 빅리그행
30일까지 미국 측과 접촉하기로
KIA와 4년 계약 세부사항은 합의

양현종 측은 20일 조계현 KIA 단장에게 “MLB 진출 꿈을 접기에는 아직 아쉬움이 남는다. 열흘만 더 미국 구단 이야기를 들어본 뒤, 30일까지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조 단장은 “MLB 마운드에 꼭 서겠다는 양현종의 의지가 무척 강하다. 나 역시 투수 출신으로서 선수의 꿈을 이해한다. 우리 팀 에이스의 의사를 존중해 열흘 더 기다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현종은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떠난 KBO리그에서 명실상부한 최고 국내파 투수다. 무엇보다 그는 KIA가 자랑하는 ‘리빙 레전드’다. 개인 통산 147승으로, 구단(전신인 해태 타이거즈 포함) 역대 최다승 2위다. 지난해 11승을 추가하면서 선동열 전 국가대표 감독(146승)을 넘어섰다. 이강철 KT 위즈 감독의 구단 최다승(150승) 기록도 얼마 남지 않았다.

그런 양현종의 현재 목표는 오직 ‘MLB’다. 2019시즌을 마친 뒤 일찌감치 “1년만 더 KIA에서 뛰고 MLB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두 번째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고, 곧바로 빅리그 문을 두드렸다.

코로나19라는 글로벌 악재가 또 한 번 악영향을 미쳤다. 미국 FA 시장이 전체적으로 위축된 상황이다. FA인 양현종은 포스팅을 거쳤던 선수와 달리 정해진 협상 기한이 없다. 다른 해였다면 더 자유롭고 유리한 상황이었겠지만, 이번 스토브리그는 달랐다. ‘외부 FA 영입’이 많은 구단의 의사 결정 순위에서 뒤로 밀렸다. 양현종의 MLB 도전 역시 제자리걸음을 반복했다.

세부 조건 합의도 쉽지 않았다. 양현종은 당초 ‘마이너리그 강등 거부권’과 ‘선발로 뛸 수 있는 팀’을 필수 조건으로 내걸고 FA 시장에 나왔다. 그에게 관심을 보인 미국 구단은 30대 중반의 나이와 지난해 성적 등을 이유로 ‘스플릿 계약’(MLB 연봉과 마이너리그 연봉에 차등을 두는 계약)을 제의했다.

미국행 자체가 모험인 양현종 입장에서 받아들이기 힘든 조건이었다. 고민 끝에 “마이너리그 거부권은 더는 요구하지 않겠다”고 한발 물러섰다. 그래도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꿈의 실현이 절실한 양현종은 이제 ‘40인 로스터 보장’을 계약의 마지노선으로 여기고 있다.

국내 구단의 스프링캠프는 다음 달 1일 시작한다. 양현종 결정을 기다리던 KIA는 14일 처음으로 잔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협상 테이블을 준비했다. 이 자리에서 양현종 측은 “20일까지는 MLB 구단 제안을 기다려보겠다”고 했다. 약속한 기한 하루 전인 19일, KIA는 양현종 측을 다시 만나 6시간 30분에 걸친 마라톤협상을 했다. 이 자리에서 계약 기간 4년을 포함한 세부 내용을 거의 합의했다.

양현종이 ‘한국에 남는다’는 결심만 굳히면, 언제든 계약서에 사인할 수 있는 여건이 갖춰졌다. 그러나 그는 결정해야 하는 순간, 한 번 더 “열흘만 시간을 달라”고 어렵게 양해를 구했다. 이번 스토브리그가 MLB 문을 열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라서다. 그를 아끼는 KIA는 이번에도 에이스 뜻을 따르기로 했다. 양현종의 ‘디데이’는 그렇게 열흘 뒤로 미뤄졌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