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왕조실록 '지라시'라 표현한 tvN 사극 '철인왕후' 행정지도

중앙일보

입력 2021.01.20 19:50

역사 왜곡 및 희화화로 행정지도인 권고가 결정된 드라마 '철인왕후'에서 배우 신혜선이 연기한 동명 주인공. [사진 tvN]

역사 왜곡 및 희화화로 행정지도인 권고가 결정된 드라마 '철인왕후'에서 배우 신혜선이 연기한 동명 주인공. [사진 tvN]

『조선왕조실록』을 ‘지라시’라고 표현하는 등 역사 왜곡 논란을 일으킨 tvN, OtvN, 올리브네트워크 드라마 ‘철인왕후’가 행정지도인 권고를 받았다.

20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소위원회는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tvN, OtvN, 올리브네트워크 드라마 ‘철인왕후’에 권고를 결정했다. “해당 방송은 드라마라는 프로그램 특성을 감안하더라도, 드라마 내용 중 조선왕조실록·종묘제례악 등 국보와 국가무형문화재에 대한 역사적 가치를 폄하하고, 실존 인물의 희화화 및 사실을 왜곡하여 시청자 감수성에 반하고 시청자에게 불쾌감을 유발하였다”면서다. 다만 “추후 제작 과정에서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는 등 제작진의 후속처리를 감안했다”고 밝혔다.

‘철인왕후’는 현대의 ‘허세남’ 셰프 영혼이 조선시대 왕후에게 깃든다는 판타지 설정으로 , 방송 초반 실존 인물을 희화화하고 역사를 왜곡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특히 지난달 방송된 2회에서 철인왕후(신혜선)가 철종(김정현)이 잠자리에서 자신을 멀리하자 “주색으로 유명한 왕의 실체가…조선왕조실록 한낱 지라시네”라 말한 장면이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철인왕후’ 제작진은 “해당 표현이 부적절했음을 무겁게 받아들여 문제된 내레이션(해설)을 삭제했다”며 “그 밖에 역사적인 인물과 사건 등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표현할 의도는 없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철인왕후’가 받은 ‘권고’는 ‘의견제시’와 함께 방송심의 관련 규정 위반 정도가 경미한 경우 내려지는 행정지도다. 심의위원 5인으로 구성된 소위원회가 최종 의결하며 해당 방송사에 법적 불이익이 주어지진 않는다.

이날 종편보도채널 부문에선 지난달 23일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의 탈당 소식을 전하면서 더불어민주당 로고를 앵커 배경화면으로 노출한 MBN ‘굿모닝 MBN’, 이어 27일 코로나19 감염 경로 수치를 원형 그래프로 제시하면서 수치가 더 작은 ‘28.5% 감염 경로 불명’ 부분을 ‘71.5% 감염 경로 확인’보다 크게 표기한 YTN ‘뉴스특보-코로나19’도 행동지도인 권고를 받았다. 또 지난해 11월 16일 방송분에서 출연자 김수미가 비속어, 욕설 표현을 반복 사용하는 내용을 그대로 내보낸 SBS-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도 권고가 결정됐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