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김태훈·'2승' 김한별 도전...스크린골프 대결하는 프로골퍼 8명

중앙일보

입력 2021.01.20 17:49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중인 8명의 톱랭커 골퍼들이 21~23일에 스크린골프 대결을 치른다. [사진 골프존]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중인 8명의 톱랭커 골퍼들이 21~23일에 스크린골프 대결을 치른다. [사진 골프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하는 톱 랭커 골퍼들이 스크린골프에서 대결을 펼친다.

골프존은 21~23일에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골프존 미디어 스튜디오에서 2021 까스텔바작 G투어 투어프로 인비테이셔널 대회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우승 상금 1500만원을 포함해 총상금 4000만원이 걸린 이 대회엔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에서 맹활약한 상위 랭커 8명이 치열한 각축전을 펼친다.

지난해 코리안투어 대상, 상금왕을 차지한 김태훈을 비롯해 지난 시즌 2승을 달성했던 김한별, 제네시스 포인트 3위 이재경 등이 도전장을 던졌다. 또 이태희, 문경준, 함정우, 이태희, 이창우, 박성국 등 코리안투어에서 좋은 경기력을 선보인 골퍼들이 함께 경쟁한다. 골프존 투비전 프로 시스템을 통해 1대1 매치로 진행되는 이 대회는 21~22일 이틀간 각각 2라운드씩 대결을 펼치고, 4강전은 23일 오전, 결승전은 같은 날 오후 1시30분에 열린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회는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