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가액 20만원으로 상향…10만원 늘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1.19 12:03

업데이트 2021.01.19 12:11

설 선물세트 본판매를 시작한 18일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 선물용 과일세트가 진열되어 있다. 유통업계는 청탁금지법상(김영란법) 농축수산물 선물 상한액이 20만원으로 상향되면서 프리미엄 한우·과일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관련 상품을 늘리고 있다. 연합뉴스

설 선물세트 본판매를 시작한 18일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 선물용 과일세트가 진열되어 있다. 유통업계는 청탁금지법상(김영란법) 농축수산물 선물 상한액이 20만원으로 상향되면서 프리미엄 한우·과일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관련 상품을 늘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추석에 이어 이번 설 명절 연휴에도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이 한시적으로 완화돼 20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회적·경제적 침체 현상을 타개하기 위한 한시적 조치로 농축수산물의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방안이다.

국민권익위원회와 해양수산부, 농림축산식품부는 19일 오전 제3차 국무회의에서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하는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및 농수산물 소비촉진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가 청탁금지법 시행령을 고쳐 명절 선물 가액을 상향한 것은 작년 추석에 이어 두 번째다.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인한 외식의 감소, 학교급식 중단 등 소비 위축이 심화하면서 농수축산업계가 입은 타격을 줄여보자는 범정부적 민생대책의 하나로 취해진 조치다.

지난해 추석에도 선물 가액을 20만원까지 일시적으로 허용하면서 농수산 선물 매출이 전년도 추석보다 7% 증가했다. 특히 10만∼20만원대 선물은 10% 증가하는 효과가 있었다.

농식품부는 농축산물 소비 쿠폰과 연계한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설 특별전’을 통해 전국 대형마트, 중소형마트, 전통시장, 로컬푸드 직매장 등 1만8000여개 매장에서 설맞이 판촉 행사를 다음달 10일까지 대대적으로 추진한다. 해당 매장에서 농식품을 사면 1인당 1만원 한도에서 20∼30%(전통시장 3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해수부는 다음 달 20일까지 전국의 오프라인 마트, 생협, 온라인 쇼핑몰 등이 참여하는 ‘대한민국 수산대전-설 특별전’을 통해 설 명절 선물 소비가 많은 굴비, 멸치 등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할 계획이다. 행사 기간 1인당 1만원 한도 내에서 20%, 전통시장은 30% 싸게 살 수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