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겁하고 엽기적인 얼치기 결정" 금강 보 해체에 뿔난 주민들

중앙일보

입력 2021.01.19 11:29

업데이트 2021.01.19 19:29

"공주시민 70%이상 공주보 해체 반대"

정부가 지난 18일 금강 세종보와 공주보(洑)를 철거하는 방안을 발표하자 공주와 세종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충남 공주시내에 공주보해체 반대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남 공주시내에 공주보해체 반대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9일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금강 세종보·영산강 죽산보는 전면 해체, 공주보는 상부 교량인 공도교를 유지하는 선에서 부분 해체하기로 했다. 또 금강 백제보와 영산강 승촌보는 상시 개방하기로 했다.

 이에 공주지역 주민들은 “공주시민 70%이상이 보 해체를 반대하고 있는데 정부가 이런 식으로 지역 주민을 무시할 수 있느냐”는 반응이다. 2019년 7월 공주시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시민 74.8%가 ‘공주보를 지금처럼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당시 공주시의회도 보 해체 반대 의견을 결의했다.

 공주시민 김모씨는 “공주보가 유지돼야만 풍부한 수자원을 확보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공산성이 관광자원 기능을 할 수 있다”며 “금강에 수자원이 유지돼야 충청권 대표 축제인 백제문화제도 열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공주보 전경. 중앙포토

공주보 전경. 중앙포토

 주민들은 또 공주보를 부분 해체할 경우 보 위를 통과하는 다리의 안전성 등에도 문제가 생길 것을 우려하고 있다. 막대한 세금을 투입해 건설된 보를 다시 세금을 들여 해체하면 국가와 지역 주민 모두에게 큰 손실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공주시 우성면 평목리 윤응진(57) 이장은 “낙동강·한강 보는 손도 못 대면서 충청도 주민이 만만해서 해체 결정을 내리는 거냐”며 “시민이 힘을 모아 공주보 해체를 막아 내겠다”고 했다.

 윤 이장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대규모 집회를 열지 못하지만, 주민 의견을 모아 어떤 방식으로든 보 해체 반대 운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석 의원 "보 해체는 막대한 세금 낭비" 

 공주가 지역구인 정진석 의원(국민의힘)은 성명을 내고 “문재인 정권의 공주보 해체 결정은 비겁하고 무책임한 얼치기 결정”이라며 “수천억을 들여 지은 공주보를 10년도 안 돼 또다시 막대한 국민 세금을 들여 부수겠다는 결정에 ‘엽기적’이라는 말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했다.

 정 의원은 “2021년 1월 18일은 우리 역사에 두고두고 오점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금강수계 주민들과 충청인은 이번 국가물관리위원회의 결정을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금강의 주인은 중앙정부와 환경단체가 아닌 조상 대대로 금강물로 밥 짓고 농사지으며 살아온 지역주민과 농민”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시민도 반발하고 있다. 시민 최영락씨는 “세종시의 핵심 인프라인 세종보를 해체하면서 행정수도 건설을 외치는 건 난센스”라고 말했다.

세종보 개방으로 물이 빠진 금강에 고라니가 놀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세종보 개방으로 물이 빠진 금강에 고라니가 놀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세종시 "금강 자연성 회복 방안 마련할 것"

 보가 위치한 자치단체는 공식입장 표명을 다소 미루는 태도를 보였다. 세종시는 “지난해 발표한 것과 마찬가지로 보를 해체하되 시기는 추후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 성과와 지역 여건을 고려해 결정하기로 하고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환경부·국토부·한국수자원공사 등과 함께 금강의 자연성 회복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주시는 “공도교를 유지한 채 부분 해체하기로 한 이번 결정은 새로울 게 없다”고 했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자연성 회복이라는 측면에서 보 해체 결정을 환영하면서도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한다는 이유로 보 해체 시기를 명확히 못 박지 않은 부분에는 아쉬움을 표했다.

 문재인 정부는 “강의 자연성을 회복하고 오염을 막겠다”며 2017년 11월 13일 세종보를 비롯한 금강·영산강·낙동강의 7개 보를 부분 개방했다. 이 가운데 세종보와 공주보는 이듬해 1월과 3월 잇달아 전면 개방했다.

물이 빠진 세종보 주변 금강. 프리랜서 김성태

물이 빠진 세종보 주변 금강. 프리랜서 김성태

 세종보는 수문을 연 뒤 지금까지 방치된 상태다. 강에는 물이 없어 황량한 모습이다. 물고기 대신 고라니가 뛰놀고 있다. 강을 가로지르는 길이 348m의 대형 콘크리트 구조물(보)은 흉물로 변했다. 보 곳곳에 있는 수문 조작 시설은 방치된 상태다. 세종보와 공주보 건설에는 각각 1287억원과 2136억원의 국가 예산이 쓰였다. 죽산보를 포함해 3개 보 해체에는 816억원이 추가로 들어갈 예정이다.

세종·공주=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